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역 넓히는 아시아나 AI ‘아론’…이용자 50만 명 육박

공유
0


영역 넓히는 아시아나 AI ‘아론’…이용자 50만 명 육박

시간과 장소 뛰어넘는 '아론', 이용자 전년 대비 300% 증가
설 연휴 국내선 임시편 예약 및 발권…‘윈드AI’ 도입해 실시간 항공정보 분석



center
인공지능(AI) 챗봇 '아론(Aaron)'[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고객 안내 및 예약, 항공기 운항 환경 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 인공지능(AI)를 도입해,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안전운항을 강화하고 있다.

15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한 AI 챗봇 ‘아론(Aaron)’의 인기가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49만2461명(월평균 4만1038명)이 ‘아론’을 이용했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이용자가 300%가 증가한 규모다.
아론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지정된 아시아나항공의 코드 ‘AAR’ 과 24시간동안 고객 서비스를 위해 언제나 열려있다는 ‘ON’의 의미를 가진 아시아나항공 챗봇의 이름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7년 11월 국내 항공사 최초로 챗봇을 선보였다.

아론은 아시아나IDT와 마이크로소프트가 협업하여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zure)’와 AI기반의 자연어 처리 서비스 ‘루이스(LUIS)’를 활용해 개발됐다.

아론 이용자들은 한국어·영어·중국어로 다양한 플랫폼(모바일 홈페이지, 모바일 앱, PC, 카카오톡, 페이스북, RCS, 위챗)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예약 발권 등 궁금한 점을 문의할 수 있다. 오는 1월23~28일까지 설 연휴 국내선 임시편(△김포~제주 8편 △김포~광주 4편 등 2개 노선에 편도 기준 12편)도 ‘아론’으로 예약 및 발권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실시간으로 항공권 구입이나 궁금한 점을 바로 확인할 수 있어서 아론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올해도 아론 이용자들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아론' 외에도 지난해 7월 AI를 이용해 항공 정보를 분석하는 윈드 AI(Wind – AI)시스템을 도입했다.

윈드 AI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기상정보를 신속·정확하게 분석한다. 이를 통해 기상으로 인한 회항이 10%가 줄었으며, 예상하지 못한 취항지 기상변경 등 여러 제한 사항을 보다 신속하게 전파해 운항 규정 위반 가능성을 대폭 낮췄다. 또한, 기존에 개인이 방대한 양의 정보를 개별 분석하던 작업을 AI가 대신하면서, 정보 분석의 효율성이 70~80% 향상됐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