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면홍조·딸기코, 장기간 계속되면 ‘지루성피부염’ 의심해 봐야…

공유
0


안면홍조·딸기코, 장기간 계속되면 ‘지루성피부염’ 의심해 봐야…

center
김태욱 하늘마음한의원 부산서면점 원장은 “안면홍조나 딸기코 등의 증상은 기온이나 습도 등 환경 변화에 따라 일상적으로 나타나기 쉽다. 그러나 이런 증상들이 장기간 이어지면 지루성피부염을 의심해봐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김태욱 원장이 내원 환자와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하늘마음한의원 부산서면점
요즘 같은 겨울철 날씨에는 안면홍조나 딸기코 등 얼굴 부위에 나타나는 피부질환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특히 이런 증상이 상당 기간 계속되는 경우라면 지루성피부염을 의심해보고 진단을 통해 치료에 임하는 것이 필요하다.

안면홍조는 얼굴, 머리, 목 등 부위의 피부색이 붉게 변하는 것을 말한다. 피부는 표피와 진피, 지방층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안면홍조의 경우 진피에 존재하는 혈관이 급격히 확장돼 다시 수축하지 않고 늘어난 상태로 계속되는 것이다. 또 딸기코는 코 주변부와 볼, 턱 등의 부위에 주로 나타나는데 홍반과 염증, 모세혈관의 비정상적 확장 등을 특징으로 한다.

김태욱 하늘마음한의원 부산서면점 원장은 “안면홍조나 딸기코 등의 증상은 기온이나 습도 등 환경 변화에 따라 일상적으로 나타나기 쉽다. 그러나 이런 증상들이 장기간 이어지면 지루성피부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특히 이런 증상들이 계속되는 경우 노출이 잦은 병변 부위의 특성상 사회생활과 대인관계에서 자존감을 낮추는 콤플렉스로도 이어질 수 있어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설명한다.

지루성피부염은 장기간 지속되는 습진의 일종으로 알려져 있다. 이 질환은 피지샘의 활동이 증가돼 피지분비가 활발한 두피와 얼굴, 특히 귀, 눈썹, 코, 입술 주변, 겨드랑이 등에 주로 발생한다. 지루성피부염 환자는 평소 얼굴과 상체에 열이 오르는 느낌을 자주 받는 것이 일반적이다. 증상이 심한 경우 탈모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지루성피부염의 원인으로는 그동안 유전적 요인, 불규칙한 수면 습관, 자극적인 음식 등 식습관, 스트레스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질환에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져 있다. 그 중 면역학적 관점에서는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교란돼 체내에 쌓인 독소에 의해 지루성피부염 등의 피부질환이 나타난다고 판단하고 있다.

김태욱 원장은 “지루성피부염이 장내에 쌓이는 독소를 시작으로 4단계에 걸쳐 쌓인 4중독소에 의해 발병한다고 파악하고 그에 따른 해독치료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해독치료와 함께 외치 치료를 병행해 증상 개선에 힘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