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나푸르나 실종 한국인은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여교사 2명도

공유
0


안나푸르나 실종 한국인은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여교사 2명도

center


충남교육청은 18일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연락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소속 교사 11명은 평일에 교육봉사를 하고 금요일인 17일 주말을 맞아 9명이 안나푸르나 트레킹에 나섰다.

오전 일찍 트레킹을 출발할 때만 해도 날씨가 좋았으나 10시30분~11시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인 해발 3000여m 지점을 지나던 중 날씨가 급격히 험해지면서 4명과 5명으로 나눠 하산했다.

그러나 먼저 출발한 A팀 4명이 해발 3230m 지점을 지나던 중 산사태를 만나 연락이 두절됐다.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4명은 모두 다른 학교 소속으로 2명은 여성 교사로 알려졌다.

나중에 출발한 B팀 5명은 산사태를 피해 안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사 11명은 13일부터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학교에서 교육봉사를 할 예정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