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경제 나아지고 반등…주식시장 살아나"

공유
0


문 대통령 "경제 나아지고 반등…주식시장 살아나"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새해 들어 우리 경제가 나아지고 반등하는 징후들이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가 경제 체질을 바꾸기 위해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역량을 집중한 성과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아주신 국민 모두의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눈에 띄는 것은 수출 호조"라며 "연초부터 하루 평균 수출이 증가로 전환됐다. 1월에는 설 연휴로 조업일 수가 짧아 월간 집계로는 알 수 없지만 2월부터는 월간 기준으로도 증가로 전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주력 제조업이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 게 큰 힘"이라며 "수출의 20%를 차지하는 반도체의 세계 업황이 개선되고 있어 2분기부터는 본격적으로 실적이 좋아지고 연간 수출 실적도 증가로 반등할 것이라는 게 대다수 연구기관의 대체로 공통된 예측"이라고 했다.

문대통령은 "앞으로 2~3년간 생산과 고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통관 기준으로 집계되는 수출도 늘게 될 것"이라며 "수출 품목이 신산업과 5G 연관 산업, 2차 전지 등 고부가가치 품목으로 다변화되고 신북방·신남방 지역으로 수출시장이 확대되는 것도 경제의 좋은 흐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실물 경제의 바로미터가 되는 주식시장이 살아나는 것도 우리 경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것을 반영한다"며 "정부는 이러한 긍정적 흐름을 적극 살려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를 외국인 관광객 2000만 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만들고 K컬쳐·K콘텐츠·K뷰티·K푸드가 세계로 뻗어나가게 하여 대한민국 K를 세계 브랜드로 도약시키겠다"고도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