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남수 광주 북을 예비후보, “시민들 기망하는 국회의원 여론조사 폐기를”

공유
1


노남수 광주 북을 예비후보, “시민들 기망하는 국회의원 여론조사 폐기를”

21일 기자회견 갖고 제도보완 촉구…호남유권자연합 등 시민단체 동참

center
노남수 광주광역시 북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1일 오전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노남수 광주광역시 북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1일 오전 광주광역시 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기성 국회의원 여론조사를 폐기하라”며 제도 보완을 촉구했다.

특히 이날 노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에는 호남유권자연합, 이재관 민족통일단체협의회장외 시민단체 100여 명이 함께 했다.

노 후보는 최근 발표되고 있는 국회의원 선거구별 여론조사에 대해 “시민들을 기망하는 사기성 여론조사”라며 이에 대한 심각한 문제점들을 열거하기도 했다.

이어 “이런 조사는 시민들이 이제 잘 응답하지 않고 믿지도 않을 뿐더러, 국회의원 사전 여론조사 폐기 또는 제도 보완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문제의 핵심은 첫째, 일반적으로 여론조사 전화를 받는 시민들은 맨 앞자리가 02나 070등으로 걸려오는 전화는 귀찮거나 보이스피싱 등의 우려로 거의 받지 않는 경향이 많다”면서 “이를 받아서 끝까지 응답하는 유권자들은 대부분 정치권과 관련이 깊거나 특수 관계인일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때만되면 여론조사에 상습적으로 응답하는 사람들은 경험이 쌓여서 질문·답변 시 버튼을 누를 때 지지하는 정당이나 후보자가 유리하도록 실제 거주지와 나이를 속이는 방법으로 여론조사에 답하는 경우가 많다”고 우려했다.

그는 “문제는 이러한 가짜응답이 표본수에 다수 포함되거나, 전체 표본수 평균 500명중 대부분이 호남의 특정 지지정당 당원일 확률이 상당히 높고, 전체 유권자의 70-80%의 무당층이나 정치를 싫어하는 일반서민층은 거의 여론조사를 외면하는 경향이 많아 여론조사비율에 포함되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전체시민들의 여론이 아닌 소위 ‘그들만의 여론조사결과가 발표’됨으로써 사기성 여론이 발표되고, 실제로도 지역에서 열심히 운동해 상당한 지지세를 받고 있음에도, 정작 방송에서는 당선권에서 멀어져 있는 듯한 보도가 이어져 참신한 후보들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특히나, 통상적 표본수 500명의 응답자를 구하기 위해 약 1만5000명의 전화번호가 통신사로부터 제공되지만, 비율적으로 약300명중 가장 빨리 응답하는 단1명만이 여론조사에 응답, 결국 이 한명이 전체300명의 민심을 대표하면서 결국 이렇게 합산된 표본수 500명이 저희 북구(을) 전체 약 25만 시민들의 여론인 것처럼 방송이나 언론에서 여과 없이 발표되는 심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그는 “이런 비합리적인 여론조사시스템은 당장 폐기하거나, 무시해야 마땅하고 이러한 민심왜곡현상으로 인해 지역에 집권당후보가 100%당선될 것 같은 착각을 일으켜 결과적으로 국민들이 지역에 참신하고 깨끗한 새인물을 선택하려다가도 내가 찍은 후보자가 당선되길 바라는 유권자의 심리(사표방지)를 교묘하게 이용해 결국 이 표들이 잘못된 여론조사에서 1, 2등을 차지한 후보들에게 빼앗기는 엉뚱한 결과를 가져온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잘못된 여론조사 형태는 국민적 합의하에 폐기함이 마땅하고, 그렇지 않으면 시민들의 정확한 여론을 파악하기 위해서라도 응답자의 거주, 성명, 나이 등을 검증할 수 있도록 공인인증서 등록제도나 첨단A.I인증시스템을 적용해서 해야할 것”이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노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는 우리 시민들이 계속 이런식으로 속고, 당하고만 살아야 할지 아니면 정말 새로운 정치혁신으로 살맛나는 사회를 만들어 갈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며, “이번만 저를 믿고 압도적으로 지지해 주신다면 그 동안의 30여년간의 사회, 정치 실전경험과 변치 않은 신념으로 여러분들의 답답한 가슴을 뻥 뚫어주는 속 시원한 정치를 해드릴 자신이 있다”고 호소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