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담배 판매 3년 연속 감소…궐련형 전자담배 인기도 주춤

공유
0


담배 판매 3년 연속 감소…궐련형 전자담배 인기도 주춤

center
담배 판매량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 가운데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기도 다소 사그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9년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작년 전국적으로 담배 34억5000만 갑이 팔려 2018년의 34억7000만 갑에 비해 0.7% 감소했다.

2014년 43억5990만 갑에 달했던 담배 판매량은 가격 대폭 인상에 따라 33억2680만 갑으로 크게 줄었다.

2016년 36억6000만 갑으로 다시 늘었지만 2017년 35억3000만 갑으로 줄어든 데 이어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담배 종류별 판매량은 궐련이 30억6000만 갑으로 전년의 31억4000만 갑보다 2.4% 감소했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의 43억6000만 갑에 비해서는 29.7% 줄었다.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3억6000만 갑으로 전년의 3억3000만 갑보다 9.3% 증가했다.

전체 담배 판매량에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차지하는 비중도 10.5%에 달했다.

작년 5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CSV 전자담배는 1690만 포드(pod)가 판매됐지만 4분기 판매량은 100만 포드로 3분기(980만 포드) 대비 89.8% 급감했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작년 9월부터 12월까지 3차례에 걸쳐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제, 사용중단 권고 등 관련 대책을 발표해 유해성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