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보스포럼 참석 박영선 장관 "한국의 자상한 기업, 글로벌 표준 만들자"

공유
0


다보스포럼 참석 박영선 장관 "한국의 자상한 기업, 글로벌 표준 만들자"

선진제조생산(AMP)분과 이사회서 스마트공장·전기차부품 대·중기 상생사례 소개로 큰 호응

center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포럼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한국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자상한 기업' 사례가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소개돼 글로벌 리더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의 자상한 기업을 다보스포럼에 알리는 홍보대사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다.

박 장관은 국내 장관급 최초로 다보스포럼의 이사로 위촉돼 지난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유명 휴양도시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선진 제조·생산(AMP)분과 이사회에 참석했다..

24일 중기부에 따르면, 올해 AMP 분과이사회는 '4차산업혁명시대 각 산업과 정부가 직면한 주요 도전이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박 장관은 이날 이사회에 참석해 한국의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인 자상한 기업' 주요 사례를 소개했다.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프로젝트, 현대차의 부품공급기업 전기차부품 사업전환 프로젝트 등 대·중소기업 상생과 포용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국의 자상한 기업 주요 사례에 AMP 이사회 참석자들은 깊은 관심과 함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한국의 자상한 기업 사례는 올해 다보스포럼의 주제인 '화합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이해당사자들(Stakeholders for a Cohesive and Sustainable World)’과 일맥상통한 점이 많아 참석자들의 공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AMP이사회 공동의장인 싱가포르 타만 샨무가랏남 장관은 마무리 발언에서 한국의 사례를 언급하면서 "자상한 기업을 전 세계에 홍보해 많은 나라들이 한국의 우수한 정책사례를 배우고 자국의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AMP가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기부가 지난해부터 선정해온 자상한 기업은 올해 12곳 이상을 추가로 발굴해 총 22곳 이상으로 늘리는 한편, 올해부터는 '대·중소기업 거래 관행 개선,상생협력 확산 대책'에 따라 자상한 기업의 제도화, 참여기업에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아울러 자상한 기업이 숙박시설 등 현물을 협력사와 공유할 경우 법인세를 10% 감면하는 '상생협력법' 개정안을 연내에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중기부는 지난해 12월 스웨덴 최대 기업집단 발렌베리(Wallenberg) 그룹을 '제1호 해외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하기 위한 실무협의에 착수하는 등 해외에 자상한 기업을 공유·확산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