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우한 폐렴은 약도 없다…병 못 들어오게 해야"

공유
0


북한, "우한 폐렴은 약도 없다…병 못 들어오게 해야"

center


곽성준 북한 보건성 중앙위생방역소 부소장은 24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에 기고한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과 그 예방 대책'이라는 글에서 "치료 예방약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으며, 증상이 갑자기 심해지면 사망까지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경, 항만, 비행장에서 위생 검역 사업을 강화하여 다른 나라에서 이 병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이 병이 발생한 지역에 대한 여행을 금지하며 감염 지역에 갔다 오는 사람에 대하여 철저한 의학적 감시를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22일부터 중국 여행객의 입국을 막았고, 북한 고려항공은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과 자국민의 베이징 발 평양행 탑승을 금지한 바 있다.

곽 부소장은 또 "코로나 비루스 감염증은 공기 침방울 전파가 주목된다"며 기침·재채기를 할 때는 반드시 입을 막고 손 씻기를 습관화하라고 당부했다. 거리에 나설 때 마스크를 쓰라고도 권고했다.

의료진에게는 "감염된 환자와 접촉할 기회가 많으므로 환자 치료와 관리를 위생 규정대로 하며, 주사기 바늘에 찔리거나 예리한 물건에 손상되었을 때에는 제때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했다.

적합한 소독약으로 75% 소독용 에탄올, 0.1% 과산화초산, 0.1% 차아염소산 소다 등을 들었다.

북한에서는 확진 사례가 아직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