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날 당일(25일), 귀경길 ‘양방향 종일 정체’ 예상…서울 방향 정체 ‘오후 3~5시 절정’ 예상

공유
0


설날 당일(25일), 귀경길 ‘양방향 종일 정체’ 예상…서울 방향 정체 ‘오후 3~5시 절정’ 예상

center
설 연휴 첫째날 24일 오전 강원 원주시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원주 나들목(IC) 구간은 귀성 차량으로 교통량이 증가한 반면 인천 방면 도로는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설 당일인 25일에는 성묘와 친지 방문 등 차량이 몰려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양방향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됐다.

25일 지방 방향 정체는 오전 9시께 시작해 오후 3~4시께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전 9시께부터 나타나 오후 3~5시께 최대 수준에 이를 전망이다.

설 당일 고속도로 전체 이용 차량은 604만 대로 예상됐다. 수도권을 기준으로는 48만 대가 각각 출입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설 연휴 첫 날인 24일 오후 8시 기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이 422만 대로 집계됐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수도권을 나간 차량은 42만 대, 들어간 차량은 31만 대로 파악됐다.

도로공사는 이날 고속도로 전체 이용 차량이 461만 대에 이를 것으로 봤다. 수도권을 기준으로는 46만 대가 나가고 33만 대가 들어갈 것으로 관측했다.

지방 방향은 정체가 오전 11시부터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8시께 전후로 대체로 해소됐다. 서울 방향도 오후 6시 이후 소통이 대체로 원활해졌다.

24일 오후 9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대전 1시간3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목포 3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10분 등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전~서울 1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목포~서울 3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등이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