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노동신문, '우한폐렴' 보도…확산 여부 주시

공유
0


북한 노동신문, '우한폐렴' 보도…확산 여부 주시

center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에 의한 피해 확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신형 코로나비루스에 의한 피해가 확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를 인용, "23일 현재 전국의 29개 성에로 급속히 전파되어 그로 인한 환자 수는 830명으로 증가하였으며 그중 2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또 "미국과 일본, 윁남(베트남), 싱가포르 등 여러 나라와 지역에서 신형 코로나비루스에 의한 감염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지금 세계 각지의 출입국 검열초소들과 비행장들에서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으로 인한 전염성 페염(폐렴)을 막기 위해 보다 엄격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나라의 언론들은 신형 코로나비루스가 세계경제에 미칠 영향이 지난 시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의 전파 때보다 클 수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신문은 "타이의 출입국 검열초소들과 비행장들에서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으로 인한 전염성 페염을 막기 위해 보다 엄격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최근에만도 여행자들 가운데서 신형 코로나비루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약 30명의 관광객을 격리시켰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