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한 폐렴’ 공포 중국, 27일부터 해외 단체여행 금지

공유
2


‘우한 폐렴’ 공포 중국, 27일부터 해외 단체여행 금지

center
홍콩국제공항 입국장에서 한 보건 관계자가 입국 승객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한 폐렴’이 대유행으로 번질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27일부터 해외 단체여행을 금지한다고 CCTV가 25일 보도했다.

중국 국내 단체여행은 전날 중지했으며 한국과 일본 등을 포함하는 해외 단체여행도 27일 중단한다고 CCTV가 전했다.

중국 당국은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발원해 중국 전역은 물론 해외까지 번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중국 해외 여행객은 1억5000만명에 달했다. 한국 단체여행 경우 최근 들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번 조치로 다시 타격을 받을 전망이다.

앞서 수도 베이징(北京)시는 27일부터 해외 방문을 포함해 단체여행을 전면 금지했다고 재신(財新)과 북경청년보(北京青年報)가 전했다.

매체는 베이징시 문화여유(관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막는다는 이유로 이런 조치를 취했다고 지적했다.

베이징시는 27일 이전에 단체여행을 떠난 경우는 안전을 보장하는 조건으로 계속 여행을 하지만 27일 이후에는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여행객과 여행사 간 계약문제는 계약서와 유관 법률에 따라 해결하라고 문화여유국은 지시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