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앰배서더호텔 불…투숙객 등 600여 명 대피

공유
1


서울 앰배서더호텔 불…투숙객 등 600여 명 대피

center

설 연휴인 26일 새벽 4시 51분께 서울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불이나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과 호텔직원 58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이 난 지 약 2시간 만인 오전 6시 33분께 큰불은 잡혔으며 10시 06분 진화 작업과 연기 배출 작업 등이 마무리됐다.

불은 호텔 지하 1층 알람 밸브실에서 시작됐으며 호텔 전 층으로 연기가 확산, 투숙객과 직원 등 633명이 대피했다.

오전 10시 30분부터 다른 투숙객들은 소방관, 경찰 등과 함께 호텔에 들어가 소지품을 챙기고 있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이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