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디지털금융 이용 더욱 안전하게 하려면?

공유
0


디지털금융 이용 더욱 안전하게 하려면?

자동로그인 기능 해제하고 금융프로그램은 공식 배포처에서만 이용

center
디지털금융을 안전하게 이용하려면 비밀번호를 철저히 관리하고 앱은 공식배포처에서만 받아야 한다. 자료=금융감독원
디지털금융이 확대되면서 금융소비자들은 더욱 편리하게 업무를 볼 수 있지만 그만큼 주의해야할 점도 늘어나고 있다.

27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디지털금융 거래시 개인정보아 비밀번호 보안 등을 주의해야한다. 이름과 연락처, 주민번호 등 개인정보, 특히 비밀번호는 유출되면 큰 손실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이 발간한 ‘바로지금 꼭 알아야 할 디지털금융’에 따르면 보안을 위해서는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보안카드번호 등 금융정보는 컴퓨너타 이메일, 스마트폰에 저장하지 않아야 한다. 또 자동로그인 기능은 가급적 사용하지 않은 것이 좋다.

앱이나 금융프로그램은 안전한 배포처를 통해서만 설치 이용해야 한다. 금융회사가 안내하는 공식 배포처를 통해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며 블로그나, 인터넷 게시판 등 금융회사가 제공하지 않는 경로로 배포되는 프로그램을 설치해서는 안 된다.

아울러 금감원은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교체하거나 수리하기 전에는 공인인증서와 금융프로그램을 삭제해 만일의 유출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개인정보 등을 요구하는 민감한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출처가 불분명한 무선랜(Wi-Fi)을 이용하는 대신 이동통신망(4G 등)을 이용하는 것이 더 안전하다.

스마트폰을 분실하거나 도난을 당하는 경우에는 새로운 공인인증서로 즉시 재발급받아야 하며 백신프로그램을 이용해 수시로 바이러스 검사를 하는 것이 좋다.

스마트폰 운영체제와 백신, 앱 등 금융프로그램은 항상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해 관리하고 스마트폰에서 제공하는 잠금기능을 설정해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