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항 미주 직항노선 기항시간 3일 줄어든다

공유
0


인천항 미주 직항노선 기항시간 3일 줄어든다

현대상선 4월 더얼라이언스 가입, 美오클랜드로 신규 운항
냉장냉동화물 운송에 유리, 인천 도착·리드타임 단축 기대

center
자료=인천항만공사 홈페이지

오는 4월 현대상선의 더(THE) 얼라이언스 가입으로 인천발 미주 직항 서비스가 더욱 빨라지고 편리해진다.

2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발 미주 직항 서비스 명칭이 기존의 PS1(Pacific South 1)에서 ‘PS8’으로 변경되고, 현대상선 단독 운영에서 더 얼라이언스 회원사(ONE, 하파그로이드, 양밍라인)들과 공동 운항으로 개편된다.

이에 따라, PS8 기항지는 인천-상해-광양-부산-로스앤젤레스(LA)-오클랜드-부산-광양-인천이다. 주목할 점은 기존 타코마(Tacoma) 기항 대신 오클랜드로(Oakland) 신규 기항한다는 것이다.

인천항만공사는 “오클랜드는 미주 최대 신선화물 수출항만으로서 Reefer(냉장·냉동) 화물을 늘리고자 하는 공사의 수요와 맞아 떨어진다”고 밝혔다.

특히, LA와 거리가 먼 타코마(시애틀 부근) 대신 오클랜드(샌프란시스코와 인접)로 기항지가 변경되면서 기항지 간 거리도 단축돼 인천 도착 소요시간이 기존보다 3일 이상 줄어 리드타임(Lead Time:화물 발주에서 수령 뒤 사용까지 걸리는 시간) 축소를 가져올 것으로 공사측은 예상했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더 얼라이언스의 회원사들의 인천항 이용으로 화주들의 미주 서비스 선택권이 넓어지고 리드타임도 줄어서 경쟁력이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오클랜드 항만청·수출지원센터와 협업해 상반기 중 화주 초청행사 개최 등 대대적인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