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해보험 성장률 둔화…자동차보험 마이너스 성장

공유
0


손해보험 성장률 둔화…자동차보험 마이너스 성장

center
국내 손해보험업계의 성장률이 2016년 5.4%에서 2017년 4.6%, 2018년 3.4%로 매년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보험개발원
국내 손해보험업계의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보험개발원이 발간한 손해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2018년 손해보험의 전체 수입보험료 규모는 89조8000억 원으로 일반손해보험의 성장 확대에도 불구하고 장기보험의 낮은 성장률과 자동차보험의 마이너스 성장 전환으로 전년 대비 3.4% 증가하는데 그쳤다. 성장률은 2016년 5.4%, 2017년 4.6%에서 매년 낮아지고 있다.

장기보험(개인연금, 퇴직연금·보험 제외)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등 도입 대비에 따른 저축성보험 감소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제3보험에 해당하는 상해와 질병보험의 성장으로 전년 대비 3.0% 증가한 50조6000억 원에 이른다.

자동차보험은 CM채널 가입 증가와 주행거리 등 할인형 상품 판매 증가 등으로 전년 대비 1.4% 마이너스 성장한 15조8000억 원이다.
일반손해보험은 중금리대출과 오토론 등 개인금융 시장의 보증보험 성장과 휴대폰보험, 가축재해보험, 농작물재해보험 등 특종보험 등의 성장으로 인해 전년 대비 10.8% 증가한 9조1000억 원을 기록했다.

보험종목별 구성비는 장기보험 56.3%, 자동차보험 17.6%, 일반손해보험 10.2% 등을 차지했다.

일반손해보험은 보증보험과 특종보험의 성장 폭 증가로 전년 대비 구성비가 0.8%포인트 상승했으나 장기보험은 낮은 성장률로 0.2%포인트 하락했고, 자동차보험은 마이너스 성장으로 0.9%포인트 하락했다.

2018년도 손해율은 규모가 큰 장기보험이 1.1%포인트 낮아졌으나 자동차보험과 일반손해보험 등의 손해율 악화로 전년 대비 1.1%포인트 오른 82.1%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은 보험료 수입 감소에 이어 한방진료비 급증 등 손해액이 증가해 손해율이 5.2%포인트 악화된 78.6%를 기록했다.

일반손해보험은 보증보험의 중금리대출보증 등 개인금융신용보험과 기타 특종보험의 가축재해보험, 농작물재해보험 등의 보험금 증가로 손해율이 3.0%포인트 상승한 63.3%로 나타났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