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닻 올린 기업은행 윤종원호 과제는?

공유
0


닻 올린 기업은행 윤종원호 과제는?

해외진출 뜻 밝혔지만 노사화합, 중기상생 등 낙하산 아닌 금융업무 능력 입증해야

center
윤종원 기업은행장(왼쪽에서 두번째)이 29일 직원들의 환영을 받으며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사진=백상일 기자
IBK기업은행 윤종원호가 27일간의 풍랑을 벗어나 닻을 올렸다. 기업은행 노조가 낙하산 인사로 규정하며 윤종원 기업은행장의 출근을 저지해 왔지만 기업은행 노사가 극적으로 협의안을 도출해냈기 때문이다.

기업은행은 29일 제 26대 윤종원 기업은행장 취임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윤 행장은 임명 후 처음으로 정상 출근했다. 본점에 들어서자 직원들은 환영의 박수로 윤 행장을 맞이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취임식이 끝날 때까지 이어졌다.

그러나 윤 행장의 진짜 도전은 이제부터다. 노사화합은 물론 기업은행 본연의 임무인 중소기업 상생의 업무를 충실히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낙하산이 아닌 금융업무에서 능력을 입증해야 한다는 것이다.
윤 행장도 이 같은 움직임을 감지한 듯 취임사에서 기업은행을 발전시킬 방안들을 속속 발표했다.

윤 행장은 먼저 “기업은행의 설립목적인 중소기업 지원을 충실히 하겠다”면서 “다양한 방식의 해외 진출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의 다양한 금융수요에 부응하고 창의력과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자에게 맞춤 지원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기업 평가 시스템도 개편해 기술력과 발전 가능성을 중시하고 동산담보 등 제도 운영에도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노사화합도 당면한 과제다. 지난 27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 행장,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이 모여 의견을 나누고 노사간 합의안을 마련했지만 그 내용은 은행 자체 해결하기 힘든 부분도 포함됐다. 합의안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을 경우 또 노사간 불협화음이 발생할 여지를 남겼다.

윤 행장은 “직원들의 처우 문제는 여타 국책은행, 공공기관과 형평성에 맞춰야 하는 부분은 있다”면서 “자체 해결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정부 등과 협의가 필요한 사항도 있을 수 있으므로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 행장이 기업은행장을 맡으며 세운 경영철학은 기업은행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초일류 금융그룹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 같은 다짐을 얼마나 달성할 수 있을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