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대목동병원 김영주 교수팀,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과 대사성 질환 연관성 밝혀

공유
0

이대목동병원 김영주 교수팀,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과 대사성 질환 연관성 밝혀

이대목동병원은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팀이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과 대사성 질환의 연관성을 입증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영주 교수. 사진=이대목동병원
이대목동병원은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팀이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과 대사성 질환의 연관성을 입증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영주 교수. 사진=이대목동병원
이대목동병원은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팀이 SCI저널인 '국제 환경 과학 및 오염연구'에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과 대사성 질환과 연관성' 연구 논문을 게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의 학술연구개발용역과제인 이 연구는 임신 중 미세먼지 노출 정도와 임신 중 대사성 질환 지표의 변화들에 대한 연관성에 대한 연구다. 김 교수팀은 7개 대학병원(을 방문한 임신부를 대상으로 초미세먼지의 노출량을 추정했다.
이를 위해 임신 초·중·말기별 실내 측정기를 배포해 최소 1주일 이상 농도를 측정하고, 실외 측정은 지리정보체계(GIS)를 통해 수집했는데 수집된 농도는 대상자가 작성한 미세먼지 노출 위험도와 실시간 노출 정도에 대한 설문지와 시간활동지를 이용, 평가해 개인별로 임신 분기별의 노출 농도를 추정했다.

연구결과 333명의 단태아 임신부를 대상으로 고농도의 초미세먼지 PM2.5(≥10㎍/㎥) 노출된 여성에서 임신 3분기의 혈압 상승과 중성지방의 증가, 그리고 임신성 당뇨병의 증가세를 보였고 PM2.5를 10㎍/㎥와 25㎍/㎥를 기준으로 나눠 층화 분석을 한 결과 PM2.5에 대한 임산부의 노출은 임신 3분기의 혈압 상승과 임신성 당뇨병에 있어 각각 2.2배, 2.3배의 위험도 증가세를 보였다.

김영주 교수는 "연구를 통해 임신부 활동 범위가 대부분 실내에 국한돼 있다는 것을 확인해 임신부에게서는 특히 더 실내 공기질의 중요성을 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미세먼지 노출에 따른 대사성 질환의 위험도가 불량한 임신 예후와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해 향후 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