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교수, 비행기 내 응급환자 목숨 살려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0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교수, 비행기 내 응급환자 목숨 살려

이대목동병원은 천은미 교수가 비행기에서 응급환자를 도왔다고 1일 밝혔다. 이대의료원=제공
이대목동병원은 천은미 교수가 비행기에서 응급환자를 도왔다고 1일 밝혔다. 이대의료원=제공
이대목동병원은 호흡기내과 천은미 교수가 지난달 19일 비행기 내에서 심근경색과 폐색전증이 발생한 환자를 응급 처치해 목숨을 구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1월 19일 금요일 새벽, 뉴욕에서 한국으로 향하던 비행기 안 인천공항 착륙을 세 시간 앞두고 갑작스러운 흉통과 호흡곤란, 극심한 어지러움을 호소하며 쓰러진 응급환자가 발생했다. 승무원들은 즉시 기내 의사와 간호사를 찾는 닥터페이징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을 들은 천 교수는 환자에게 향했고 정확한 상태를 파악하기 시작했다. 환자 문진과 청진, 혈압측정 등을 통해 응급 진료를 끝낸 천은미 교수는 미국인 일반의와 함께 환자에게 산소부터 긴급 투여한 뒤 아스피린과 나이트로글리세린을 추가 투여했다. 환자는 약을 먹고 증상이 어느 정도 완화됐지만 지속적인 흉부 압박감과 호흡장애를 호소했다. 천 교수는 비행기가 인천에 도착한 뒤 곧바로 이대목동병원 응급실로 전화해 환자의 상태를 자세히 설명하고 준비를 부탁했다.

남은 것은 골든타임 내 환자 이송. 환자를 이대목동병원까지 급히 이동해야했지만 새벽시간 인천공항에서 서울까지 구급차 배치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천 교수는 지체 없이 보호자 차량에 환자를 태우고 함께 차량에 올랐다. 천 교수는 환자가 병원까지 안전히 이동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환자 곁을 지키며 상태를 체크했다.
환자와 보호자, 천 교수를 태운 차량은 빠르게 이대목동병원 응급실에 도착했고 천은미 교수는 도착 후 환자의 응급처치와 인계를 도왔다. 환자는 심장효소검사와 심전도 검사 등을 통해 심근경색을 진단받고 입원한 뒤 순환기내과 정익모 교수가 긴급 관상동맥조영술을 진행했다.

환자는 시술 후 중환자실과 일반 병실에서 심근경색과 폐색전증으로 일주일 간 치료 받은 뒤 무사히 퇴원했다. 앞으로 정 교수가 외래에서 추적 관찰할 예정이다.

환자와 보호자는 이대목동병원 홈페이지 '고맙습니다' 게시판을 통해 당시 상황을 전하며 "천 교수님이 가족과 여행인 듯 보였으나 공항에서 가족들을 먼저 보낸 뒤 기꺼이 병원까지 동행해주시고 월요일 아침 일찍 병실로 방문해 환자 상태도 확인해주셨다"며 "덕분에 치료를 잘 받고 퇴원했다. 교수님과의 소중한 인연 잘 간직하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천 교수는 "환자분에게 의사로서 도움을 드릴 수 있어 필수 의료진으로서 보람을 느꼈고 무엇보다 시간에 늦지 않게 치료를 할 수 있었던 점에 감사하다"며 "당시 응급처치를 적극 도와준 승무원들과 침착하게 환자를 같이 치료해 주신 미국 일반의 선생님께도 깊은 감사를 드리고 환자분께서 앞으로 더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