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 '초고령시대, 통합의료 미래' 국회 세미나 발표

공유
0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 '초고령시대, 통합의료 미래' 국회 세미나 발표

자생한방병원은 이진호 병원장이 ‘초고령시대, 통합의료의 미래’ 세미나에서 토의에 참석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자생한방병원
자생한방병원은 이진호 병원장이 ‘초고령시대, 통합의료의 미래’ 세미나에서 토의에 참석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자생한방병원
자생한방병원은 이진호 병원장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의원과 대한노년근골격의학회가 주최한 '초고령시대, 통합의료의 미래' 세미나에 참석해 근골격계 질환에 대한 한의치료 현황을 발표하고 단계적 보장성 강화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고 22일 밝혔다.

행사는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진행됐으며 인구 고령화로 인해 발생하는 필수의료 부족, 지역 의료 불균형 등의 문제들을 논의하고 통합의료를 중심으로 한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토론회에서 '통합의료'란 더욱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치료를 위해 현대의학과 한의학 등 여러 의학 체계가 상호 협력 보완하는 의료로 공감대를 이뤘다. 특히 수술이나 약물치료가 어려운 고령의 환자들에게 큰 효과를 보여 안전성을 입증하는 연구도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강조됐다.
발표에 나선 이 병원장은 근골격계 질환에 대한 한의학적 접근과 한의통합치료의 기전을 설명하고 한의사·의사 협진 사례를 통해 초고령시대 통합의료의 필요성을 조명했다. 또한 진료 중 가장 어려웠던 점을 묻는 질문에 '의료진 간 상호 이해 부족과 통합의료의 보장성 미비'라고 답하며 환자 접근성 강화를 위한 통합의료 보장성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통합의료의 보장성 확보를 위해 필수적으로 갖춰야 하는 것은 치료의 질 향상"이라며 "초고령사회를 맞아 다학제 등 통합의료를 통한 시너지 창출 노력에 건강보험, 실손보험 등의 보장성 검토가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