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합병 첫 분기 셀트리온, 강력한 성장궤도 달렸다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0

합병 첫 분기 셀트리온, 강력한 성장궤도 달렸다

1분기 매출 사상 최대…전년比 23.3% 증가 7370억원

셀트리온은 올해 1분기 매출이 737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셀트리온 사무동 전경 모습.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올해 1분기 매출이 737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셀트리온 사무동 전경 모습.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연결기준 경영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액 7370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3.3% 증가한 수치로 창사 이래 분기 매출 7000억원을 처음으로 돌파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영업이익은 재고 합산에 따른 원가율 상승, 무형자산 상각 등 이미 예상된 합병 관련 일시적 요인을 반영해 154억원을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합병 법인으로서 맞이한 첫 분기에도 기존의 강력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특히 주력사업 부문인 바이오시밀러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57.8% 성장한 매출 6,51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대비해서는 228.7% 증가한 괄목할 수치다.

바이오시밀러 주요 품목들 고르게 성장, 매출 상승세 견인


바이오시밀러 주요 품목들이 고르게 성장하며 매출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향후 신규제품 중심의 출시 효과는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기대되면서 매출 성장과 이익 회복도 빨라질 전망이다.

올해 성장은 더욱 가속화 될 전망이다. 가동 예정인 셀트리온 제3공장은 6만ℓ규모로 가동시 셀트리온은 기존 1, 2공장과 함께 총 25만ℓ의 생산규모를 갖추게 된다.

다양한 품목을 경제성 있게 소량 생산하는 '다품종 소량생산'에 특화한 3공장은 기계적인 검증을 마치고 올해 4분기에 본격적인 상업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특히 3공장은 세포에서 유효물질 발현 효율이 높은 고수익 바이오시밀러 생산에 대한 역량을 내재화해, 전반적인 원가율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제품 경쟁력과 생산 역량에, 합병으로 인한 사업구조 최적화가 더해지면서 셀트리온의 매출과 수익성은 보다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 확대, 성장 가속화로 이어질 듯


합병 이전 셀트리온헬스케어이 보유한 재고자산을 지속 소진하고, 매출원가율이 개선된 제품을 생산하면서 올해 1분기 기준 50%대 매출원가율이 연말까지 30%대로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매출원가율이 낮아지면 수익성이 개선되고, 보다 적극적인 해외 입찰이 가능해진다. 이는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 확대와 성장 가속화로 이어질 전망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해 말 합병에 따른 영향으로 증권가 등에서 올해 상저하고 실적을 전망한 와중에도 주력 사업인 바이오시밀러 부문의 성장으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며 "올해 출시한 짐펜트라의 성공적인 미국 시장 안착과, 기존 제품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통해 셀트리온이 제2의 도약을 이뤄내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