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마켓, 이마트에 ‘상생 팝업스토어’ 오픈… e-셀러 오프라인 판로 지원

공유
0

G마켓, 이마트에 ‘상생 팝업스토어’ 오픈… e-셀러 오프라인 판로 지원

G마켓이 1일 오전 10시, 이마트 월계점 1층 이벤트홀에 ‘G마켓 상생 페스티벌 팝업스토어’를 성황리에 오픈했다. G마켓에서 판매하는 인기 중소셀러 제품을 이마트 방문 고객에게 선보이는 상생 동반성장 행사로, G마켓 판매 경진 대회인 ‘상생 페스티벌’에서 장관상을 수상한 우수 판매자들의 인기 상품 20여 종을 한정 수량 판매한다. 매일 현장 라이브방송을 통해 G마켓에서도 온라인 판매를 병행한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3일까지 운영한다.  /사진=G마켓이미지 확대보기
G마켓이 1일 오전 10시, 이마트 월계점 1층 이벤트홀에 ‘G마켓 상생 페스티벌 팝업스토어’를 성황리에 오픈했다. G마켓에서 판매하는 인기 중소셀러 제품을 이마트 방문 고객에게 선보이는 상생 동반성장 행사로, G마켓 판매 경진 대회인 ‘상생 페스티벌’에서 장관상을 수상한 우수 판매자들의 인기 상품 20여 종을 한정 수량 판매한다. 매일 현장 라이브방송을 통해 G마켓에서도 온라인 판매를 병행한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3일까지 운영한다. /사진=G마켓
G마켓이 1일부터 3일까지 이마트 월계점 1층 이벤트홀에서 ‘G마켓 상생 페스티벌 팝업 스토어’를 오픈한다. G마켓의 인기 중소셀러 제품을 이마트 고객에게 선보이는 상생 동반성장 행사로, 고객 대상 현장 이벤트도 준비했다.

1일 G마켓에 따르면 이번 팝업스토어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이 협업해 중소셀러 판로 확대를 모색하는 사례다. G마켓 우수 셀러에게는 오프라인에서 고객과 만나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는 점에서 판매자들의 만족도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첫날인 1일에는 G마켓 영업본부 이택천 본부장, 이마트 MD혁신마케팅 최진일 담당을 비롯해 행정안전부, 중소기업유통센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해 상생활동에 힘을 더했다.

G마켓 영업본부 이택천 본부장은 “G마켓의 우수 중소셀러에게 온라인 판로확대를 넘어 오프라인 고객을 만날 수 있는 기회까지 제공하기 위해 준비한 행사”라며 “중소셀러 동반 성장을 위해 신세계그룹의 온·오프라인 시너지를 발현, 역량을 모은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팝업스토어에는 G마켓의 중소셀러 온라인 판매 경진 대회인 ‘상생 페스티벌’에서 장관상을 수상한 9팀의 우수 상품 20여개를 한정 수량 판매한다. 3일 동안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진행한다.

대표 제품으로 ▲정선아라리한과농원의 ‘정선 약도라지 원액 스틱’, ‘정선 약도라지 착즙 원액’ ▲하동포레스트의 ‘매실청’, ‘오미자청’ ▲코시롱전복죽의 ‘프리미엄 완도 전복죽’ ▲문스팜의 ‘포기김치’, ‘총각김치’ ▲청해명가의 ‘짜지않은 삼천포 멸치’, ‘국산 군산 홍새우’ ▲친절정육점의 ‘소등심 구이용’ ▲홍천철원물류센터의 ‘수향미’, ‘진주닮은쌀’ ▲아소리빙의 ‘자우버탁 사선컷팅 돌돌이 테이프클리너 핸들 9종세트’, ‘자우버탁 밀대걸레+물걸레청소포’ ▲알투케이의 ‘먼지없는 천연펄프 각티슈’, ‘먼지없는 키친타월’ 등이 있다.

팝업스토어를 통해 다양한 고객참여형 행사도 마련했다. 스탬프 찍기, 트리 만들기, 라이브커머스 부스 체험 등 참여형 이벤트로, 참가자에게 사은품을 증정한다.

매일 현장 라이브방송을 통해 G마켓에서도 온라인 판매를 병행한다. 첫 날 오후 2시에는 가공식품 대표 제품 3종을 공개하고, 2일과 3일은 오후 6시에 각각 신선식품, 생필품을 3종씩 날짜 별로 소개한다.

G마켓의 라이브방송 채널 G라이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그 외, G마켓 메인 페이지 상단에서 ‘이마트XG마켓 상생페스티벌’ 배너를 클릭하면, 팝업스토어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할인가에 구매할 수도 있다.

한편, 상생 페스티벌(구, e-마케팅페어)는 G마켓이 2009년 업계 최초로 선보여 15년째 지속중인 대표적인 중소셀러 상생 행사다. 올 상반기에 진행한 15회 행사에서는 900여 셀러가 참여해, 참여 판매자 평균 거래액이 87% 증가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 우수 사례 수상자의 상품 거래액은 무려 6배 이상(532%) 증가했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