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百 식품관, '뉴 프리미엄'으로 승부수…인천점 '푸드에비뉴' 오픈

공유
0

롯데百 식품관, '뉴 프리미엄'으로 승부수…인천점 '푸드에비뉴' 오픈

롯데백화점 인천점 지하 1층 푸드에비뉴에 선보인 프리미엄 식료품점 레피세리 /사진=롯데백화점이미지 확대보기
롯데백화점 인천점 지하 1층 푸드에비뉴에 선보인 프리미엄 식료품점 레피세리 /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인천점 ‘푸드에비뉴’를 통해 식품관의 ‘뉴 프리미엄(New Premium)’을 선언한다.

7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이날 인천점 지하 1층에 선보이는 ‘푸드에비뉴’는 1만1 500㎡의 공간에 고급 식재료 매장 및 유명 F&B 매장을 아우른 인천 지역 최대의 ‘프리미엄 식품관’이다. 지역 1번지 점포의 위상에 걸맞게 약 2년간의 기획, 준비 과정을 거쳐 7개월간의 리뉴얼 끝에 격이 다른 공간을 완성했다.
서용석 인천점장은 “‘고객들의 높아진 기대치를 만족시키기 위해 기존에 없던 서비스와 콘텐츠에 집중했다”며, “‘푸드 에비뉴’가 미래를 열어 갈 롯데백화점 식품관의 1호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푸드에비뉴’의 이름처럼 푸드 콘텐츠, 서비스까지 백화점이 갖춰야 할 ‘미래형 식품관의 표준’을 제안한다. 롯데의 황금기를 의미하는 ‘롯데누보’를 콘셉트로 삼아 공간, 로고 등 디자인 전반에 적용해 풍요를 상징하는 ‘백화점 푸드 1번지’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담아냈다. 인천점 푸드에비뉴는 앞으로 롯데백화점이 선보일 ‘뉴 프리미엄 식품관’의 1호점이다.

푸드에비뉴의 첫 번째 핵심 공간은 프리미엄 식료품점인 ‘레피세리(Lépicerie)’다. 레피세리는 롯데의 ‘L’과 식료품점을 의미하는 프랑스어 ‘에피세리(épicerie)’의 합성어로, 직접 요리하는 수고를 덜고 간편하게 제대로 된 한 끼의 식사를 즐기는 문화인 ‘키친 클로징’ 수요를 잡는다. 이를 위해 맞춤형 상품 및 서비스 큐레이션에 집중한다.

고객 취향에 맞춘 ‘프리미엄 오더 메이드’ 제품을 선보인다. 축산 코너에서는 국내에서 연간 450두만 생산하는 함양 화식미경산한우, 고창 저탄소 한우 등 희소성 높은 제품들을 고객의 니즈와 용도에 따라 상품화해 판매한다.

수산 코너에서는 인천 지역 유명 수산물 직판장인 ‘민영활어공장’을 유치해 연안 부두에 입고되는 신선한 수산물을 활용한 제철 활어회, 초밥 등을 맛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잠실 지역 인기 반찬 가게 브랜드인 ‘데일리반찬가게’는 매일 300여종의 반찬을 즉석에서 만들어 판매해 최상의 신선함을 고객들에게 전할 계획이다.

요리 부담을 덜어줄 ‘프리미엄 간편 서비스’도 선보인다. 과일, 채소, 정육, 생선 등 모든 신선 상품의 손질, 세척 및 포장은 물론, 집에서 요리하기 번거로운 돈가스를 튀겨주고 생선을 구워 주는 서비스도 제공해 가정에서 손질하거나 조리하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도록 했다.

레피세리만의 특화 존으로 세계 각국의 프리미엄 워터를 맛볼 수 있는 ‘프리미엄 워터바’와 전통주, 사케, 칵테일 등 500여 종의 술을 구비한 ‘홈술존’을 운영해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는 재미도 선사한다.

◇‘엘비노’, 2천 종 전 세계 와인으로 오감을 매료시키는 와인 라이브러리


전 세계 2000여종의 와인을 갖춘 와인 전문관 엘비노 /사진=롯데백화점이미지 확대보기
전 세계 2000여종의 와인을 갖춘 와인 전문관 엘비노 /사진=롯데백화점

푸드 에비뉴의 또 다른 시그니쳐 공간은 전 세계 2천여종의 와인을 한 자리에 모은 ‘엘비노(L Vino)’다. 엘비노의 이름은 롯데의 ‘L’과 와인을 의미하는 ‘Vino’에서 따와 롯데를 대표하는 와인관을 지향했다.

롯데월드타워를 형상화한 ‘엘비노’의 중앙 타워에서는 유럽 전역의 와인을 맛보고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유럽의 각 지역별 600여종의 와인을 진열하는데 그치지 않고, 와인의 향을 느껴볼 수 있는 아로마존, 시음할 수 있는 바(Bar)까지 운영하는 등 체험형 공간으로 조성했다.

매장 벽면에는 500여종의 와인을 진열한 라이브러리 셀러도 운영한다. 보관이 중요한 고서를 다루듯 숙성가치가 뛰어난 와인들을 한데 모아 완벽한 보존 환경을 구현하고 작품을 전시하듯 연출했다. 보르도의 5대 샤토, 페트뤼스 등 프리미엄 와인들을 연도별 빈티지로 진열하는 등 와인 박물관을 방불케 할 정도다.

위스키 인기에 따라 프리미엄 위스키존도 마련했다. 고연산 발베니, 산토리 100주년 위스키, 프라이빗캐스크 등 한정판 위스키와 다양한 인기 제품을 판매한다.

푸드 에비뉴에는 엄선한 국내외 65개 유명 F&B 브랜드도 입점한다. 특히 전체 중 30% 이상인 22개 브랜드가 인천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매장들이다. 한식, 양식, 중식, 베이커리 등 국내를 대표하는 인기 맛집 들을 한 자리에 모아, 경기권 최대의 ‘프리미엄 미식 빌리지’를 조성한다.

푸드홀에서는 국내 최정상급 특화 서비스 및 푸드 콘텐츠를 선보인다. 고객이 셀프로 픽업 및 반납하는 일반 백화점 푸드코트와는 달리 직원들이 직접 서빙과 퇴식을 도와주는 ‘테이블 서비스’를 상권 최초로 도입해 편의성을 한층 강화했다.

또 ▲ 송치훈 셰프와 협업해 고급 레스토랑 수준의 플레이팅을 선보이는 한식 솥밥 브랜드 ‘일월오악’ ▲ 스타 셰프 김인복의 평양 냉면 ‘광평’ 등 총 8개 브랜드는 국내 백화점에서는 최초로 선보이는 매장들이다.

14개의 인천지역 최초 매장도 선보인다. 특히 ‘고든램지 스트리트 버거’는 국내 2호점(12월 14일 오픈), 서울권역 이외 첫 번째 매장으로 최고급 레스토랑 수준의 수제 버거를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또 ▲ 홍콩 현지식의 딤섬으로 유명한 중식 브랜드 ‘호우섬’ ▲ 미슐랭가이드에서 5년 연속으로 선정된 대만식 우육면 브랜드 ‘우육미엔’ 등도 입점한다.

MZ세대의 취향을 반영해 인기 디저트 브랜드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독일의 스페셜티 커피인 ‘보난자커피’ ▲ 성수동에서 유명한 아이스크림 ‘뵈르뵈르’ ▲ 연남동의 커스터메이드 케이크 브랜드 ‘터틀힙’ 등이다.

오픈을 기념해 25일까지 구매금액에 따라 코스터, 친환경 컵 등을 증정하고, 와인관에서는 발베니, 히비키 등 위스키 특가 상품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