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월드오브커피&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 5월 1일 개막

공유
0

‘월드오브커피&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 5월 1일 개막

2024 월드오브커피 &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 포스터  /사진=스페셜티 커피 협회이미지 확대보기
2024 월드오브커피 &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 포스터 /사진=스페셜티 커피 협회
오는 5월 글로벌커피 명사와 바리스타들이 부산 벡스코로 모인다.

4일 스페셜티 커피 협회에 따르면 부산광역시와 스페셜티 커피 협회가 주최하고 서울카페쇼 주최사인 엑스포럼이 주관하는 ‘2024 월드오브커피 &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이 오는 5월 1일부터 4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월드오브커피는 글로벌 커피 산업의 발전과 인재 육성, 스페셜티 커피 커뮤니티의 활성화를 위해 매년 유럽에서 개최되는 세계적 권위의 스페셜티 커피 전문전시회로 아시아에서는 대한민국 부산에서 처음 열리며 의미가 크다.

70여 개국 1만2000여 명의 업계 관계자를 비롯해 글로벌 참관객 2만여 명이 부산 벡스코로 모일 예정으로, 행사는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한 몫 할 것으로 벌써부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번 ‘2024 월드오브커피’에는 전세계 280개 이상의 국내외 커피 기업들이 참가해 커피관련 제품과 기술 그리고 서비스 관련 전시를 비롯해 로스터 빌리지 전시관을 통해 국내외 로스터리 카페들의 커피와 브랜드를 알릴 예정이다.

스페셜티 커피 협회의 ‘SCA 커뮤니티 라운지’에서는 글로벌 커피인들과의 네트워킹을 위한 장 마련과 다양한 국내외 커피를 체험, 평가해 볼 수 있는 ‘커핑룸’ 그리고 새로운 커피 문화를 경험하고 알릴 수 있는 세미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전세계를 대표하는 커피행사로서 다양한 체험과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지난 2017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서울카페쇼’와 동시 개최되며 관심을 끌었던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은 코엑스 개최 이후 7년만에 부산에서 ‘월드오브커피‘와 동시에 열리는 행사로 60여 개국의 글로벌 국가대표 바리스타들이 참여해 챔피언을 향한 경연의 장이 열린다.

이번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에서는 전세계 최고의 바리스타를 뽑는 ‘챔피언십’을 비롯해 5월1일부터 4일까지 벡스코를 찾는 관람객들을 위해 전세계 유명 바리스타들의 커피 브루잉 시연과 커피를 시음을 할 수 있는 ‘브루바(Brew Bar)’ 등이 마련된다.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에 참가한 전세계 바리스타들을 위한 네트워킹과 친목을 위한 ‘바리스타파티’도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 2019년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하며 대한민국 커피의 위상을 높인 전주연 바리스타를 비롯해 2015년 폴 바셋, 2016년 제임스 호프만 등이 우승하며 전세계적인 커피 스타의 등용문으로 발돋움할 수 있던 행사였던만큼 2024년을 빛낼 바리스타가 누가 될지 개최전부터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이번 ‘2024 월드오브커피 &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의 개최는 국내 커피 산업뿐 아니라 아시아 커피 산업의 여러 방면에 걸쳐 긍정적인 파급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2024 월드오브커피 &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은 향후 관련 산업 및 파생 콘텐츠 생산과 부산 지역의 관광 활성화를 통한 경제적 가치와 K커피를 통한 ‘커피도시, 부산’의 글로벌 인지도 확산을 통한 사회 문화적 가치향상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7년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의 서울 유치와 ‘서울카페쇼’등의 운영 노하우를 더한 엑스포럼이 주관하는 만큼 이번 ‘2024 월드오브커피 &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의 성공적인 개최가 기대된다.

‘2024 월드오브커피 &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을 주최하는 스페셜티 커피 협회의 야니스 아포스톨로풀로스 회장은 ‘‘2024 월드오브커피 &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 부산’ 개최가 한국의 커피 산업 발전과 ‘월드오브커피 아시아’의 새로운 장을 여는 중요한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스페셜티 커피의 큰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부산에서 스페셜티 커피 협회와 부산광역시 그리고 엑스포럼이 아시아 커피시장의 문화와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이번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