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빈티지한 꽃무늬 돌아왔다"…지그재그, 플라워 패턴 거래액 45배 급증

공유
0

"빈티지한 꽃무늬 돌아왔다"…지그재그, 플라워 패턴 거래액 45배 급증

지그재그, 플라워 패턴 인기에 관련 아이템 거래액 45배 이상 급증  /사진=카카오스타일이미지 확대보기
지그재그, 플라워 패턴 인기에 관련 아이템 거래액 45배 이상 급증 /사진=카카오스타일
카카오스타일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는 다시 돌아온 플라워 패턴 유행으로 관련 상품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최대 45배 이상 급증했다고 22일 밝혔다.

4월 한 달간 지그재그 내 ‘플라워 패턴' 검색량이 5배 이상(418%) 크게 증가했다. ‘플라워', ‘꽃무늬' 키워드가 포함된 상품의 거래액도 각각 41%, 60% 늘었다.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생활에 억눌렸던 개성이 엔데믹 이후 표출되며 화려한 패턴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다.
올해 초부터 국내외 브랜드에서 플라워 패턴이 들어간 신상품을 출시한 것도 영향을 줬다. ‘할매니얼', ‘그랜파코어' 등 레트로 무드가 더해지며 그 유행이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원피스나 스커트 등으로 다소 한정적이었던 플라워 의류의 종류가 다양해졌다. 플라워 패턴이 들어간 봄여름 상의를 찾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4월 한 달 간 ‘플라워 민소매' 검색량은 전년 대비 690%, ‘플라워 티셔츠' 검색량은 734% 증가했다.

해당 키워드가 포함된 상품 거래액은 16배(1512%), 45배(4415%) 이상 급증했다. 개성있는 스타일링이 가능한 ‘플라워 팬츠'도 검색량과 거래액이 각각 528%, 274% 늘었다.

플라워 패턴 트렌드에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쇼핑몰도 성장했다. 독특하면서도 힙한 스타일의 플라워 패턴 의류를 판매하는 ‘루루서울'은 30대 고객 즐겨찾기가 4월 한 달 기준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하며 스토어 전체 거래액도 23% 늘었다. 다양한 종류의 로맨틱한 플라워 패턴 원피스를 판매하는 ‘리리앤코'는 10대 고객 즐겨찾기가 2배 가까이(96%) 증가하며 스토어 거래액은 32% 성장했다.

지그재그에서는 트렌드에 맞춰 신상품을 빠르게 출시하는 쇼핑몰을 중심으로 다양한 플라워 패턴 아이템을 판매중이다. 무난하게 즐길 수 있는 ‘플라워 스커트', ‘플라워 블라우스'부터 ‘플라워 레이어드 레이스 스트랩', ‘플라워 뷔스티에' 등 취향에 맞게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까지 약 20만개의 플라워 관련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카카오스타일 관계자는 "다시 유행하기 시작한 플라워 패턴이 민소매, 뷔스티에, 숏팬츠 등으로 그 종류가 다양해지며 이같은 트렌드가 여름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그재그 개인화 추천 기술을 통해 평소 스타일과 잘 어울리는 나만의 플라워 패턴 아이템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