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협중앙회 내년 사업규모 12조2368억… 어업인 지원 대폭 확대

공유
0

수협중앙회 내년 사업규모 12조2368억… 어업인 지원 대폭 확대

당기순이익 1689억 목표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전국 수협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이미지 확대보기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전국 수협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전국 수협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이미지 확대보기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지난 24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전국 수협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는 어업인과 회원조합 지원을 위해 내년 사업규모 총 12조2368억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고금리 장기화로 회원조합 예탁금 규모가 커져 회원조합이 중앙회에 예치한 금액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내년 당기순이익은 신용사업특별회계를 포함해 1689억원 시현을 목표로 잡았다. 수협중앙회는 내년 어업인과 회원조합을 지원하기 위한 ‘회원지원자금’ 등 어업인 지원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고 강조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협은 지난 24일 2층 독도홀에서 전국 수협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이와 같이 2024년도 예산안을 최종 의결했다.

수협은 내년도 고금리와 고물가 상황으로 어업 여건이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에 각종 수산현안 대응과 어업인·회원조합 지원 강화를 예산 편성의 기본방향으로 설정했다.

내년도 사업규모는 총 12조 2,368억 원으로 최종 확정 됐으며, 지도사업은 올해 대비 849억 증가한 2,522억 원, 상호금융사업은 9조 5,988억 원, 공제사업은 7,000억 원, 경제사업은 1조6,858억 원의 취급액을 편성했다.

고금리 기조에 따른 회원조합 예탁금 규모가 커짐으로써 회원조합이 중앙회에 예치한 금액이 증가해 사업규모가 확대됐으며, 이에 따라 내년 당기순이익은 신용사업특별회계를 포함하여 1,689억 원 시현을 목표로 잡았다.

수협은 회원지원자금을 1800억 원으로 올해보다 800억 원 확대하며 2년 연속 증액을 통한 중앙회 차원의 지원사업을 발굴해 추진해 수협 본연의 역할을 강화한다.

아울러, 어촌경제 및 어업인 지원을 위한 특판예금 개발 등 상생금융 실천을 위한 예산 30억 원을 신규로 편성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회원조합 상생발전, 어촌 공동체 활성화, 수산물 소비 촉진, 수산자원 조성 등에도 예산을 집중 편성했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총회에서 “내년에도 수산업을 둘러싼 대내외적 여건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협에서도 어업인과 회원조합에 큰 버팀목이 될 것을 약속드리며, 어업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가져다 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