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가계대출 금리 8개월 만에 5% 돌파… 석 달 연속 상승

공유
0

은행 가계대출 금리 8개월 만에 5% 돌파… 석 달 연속 상승


자료=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가 8개월 만에 5%대를 넘어섰다. 가계대출 금리는 8월 4.83%로 반등한 이후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가계대출 평균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전월 대비 0.14%포인트(p) 상승한 연 5.04%로 집계됐다.

지난 2월 5.22%를 기록한 이후 8개월 만에 5%대를 넘어선 것이다. 가계대출 금리는 3개월 연속 상승세다. 특히 가계대출 가운데 가장 비중이 높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상승에 따라 5개월 연속 상승했다. 주담대 금리는 4.56%로 9월보다 0.21%p 급등했다.

서정석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주담대 금리는 지표금리인 은행채 5년물 금리와 코픽스가 모두 상승한 영향으로 5개월 연속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주담대 중 고정형 금리의 상승폭이 0.23%p로 변동형 금리의 상승폭(0.13%p)을 초과했다. 주담대 고정형 금리와 변동형 금리는 각각 4.53%, 4.64%를 기록했다.

이는 변동형의 주요 지표금리인 코픽스와 고정형 지표금리 은행채 5년물 금리가 모두 상승했지만 은행채 5년물 상승폭이 코픽스 상승폭보다 더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금리차가 11%p로 줄면서 고정금리 비중도 67.2%로 8%p 감소했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6.81%로 0.22%p 증가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5.33%로 0.06%p 상승했다. 대기업 금리는 5.30%로 0.12%p, 중소기업 금리는 5.35%로 0.01%p 올랐다. 가계·기업 대출을 모두 반영한 전체 대출금리는 5.24%로 2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서 팀장은 대출금리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은행채(1년물 0.12%p·5년물 0.28%p 상승)와 코픽스 등 지표금리의 상승을 꼽았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는 시장 금리 상승과 예금 유치를 위한 우대금리 확대 등으로 인해 0.14%p 상승한 3.95%를 기록했다.

예금금리가 대출금리보다 더 많이 오르면서 예대금리차는 1.29%p로 전월 대비 0.07%p 감소했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