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금융도 이자 부담 줄인다…자영업자·소상공인 3000억 지원

공유
0

2금융도 이자 부담 줄인다…자영업자·소상공인 3000억 지원

대출금리 7% 넘는 자영업자·소상공인, 대환 통해 낮은 금리로 전환

은행권 2조원 규모의 민생금융 지원방안에 이어 제2금융을 이용중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도 납부한 이자의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게 됐다. 사진은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은행권 2조원 규모의 민생금융 지원방안에 이어 제2금융을 이용중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도 납부한 이자의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게 됐다. 사진은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최근 고금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2금융권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금융 지원책이 마련됐다. 제2금융권에서 5~7% 대출 금리를 이용하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은 납부한 이자의 일부를 환급받을 수 있다. 7%를 초과하는 경우 대환 프로그램을 통해 저금리 상품으로 전환할 수 있다.

21일 금융위원회는 은행권이 발표한 2조원 규모 민생금융 지원방안에 이어 제2금융권에서도 민생금융 지원을 위한 추가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제2금융권을 이용하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이자 부담 완화 지원책을 마련한 것.
이날 국회는 중소금융권 이차보전 사업 예산 3000억 원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제2금융권에서 5~7% 금리로 대출받은 자영업자·소상공인은 납부한 이자 중 일부를 환급받을 수 있게 됐다.

7% 이상의 고금리 대출을 이용 중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을 이용해 대출 금리를 최대 5.5% 이하로 낮출 수 있다.

은행이나 제2금융권에서 7% 이상의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은행에 대환 신청을 하면 은행이 심사를 거쳐 최대 5.5% 이하의 저금리로 대출을 전환해 준다.

정부는 2022년 추경 등을 통해 총 7600억원의 예산을 신용보증기금에 출연해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은 이 예산을 바탕으로 보증을 통해 약 10조 원 이상의 대출을 대환할 예정이다.

11월 기준 저금리 대환 프로그램을 통해 약 2만 3000명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1조2400억원 규모의 대출을 저금리로 전환했다. 이로 인해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은 평균 5.11%포인트의 이자 부담을 덜게 됐다.

제2금융권 금융기관, 중진공, 신용정보원 등 민생금융 지원 사업 유관기관은 내년 1월부터 전산시스템 등 사업 관련 인프라를 구축한 후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는 유관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 준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중소기업 및 중견기업 간담회를 통해 청취한 의견을 바탕으로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