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B국민·신한·하나 등 11개 은행, 원·위안 직거래 시장조성자 선정

공유
0

KB국민·신한·하나 등 11개 은행, 원·위안 직거래 시장조성자 선정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위안화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위안화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원·위안 직거래 시장의 시장조성자로 올해와 같은 11개 은행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선정 은행은 KB국민·신한·우리·IBK기업·하나·KDB산업은행 등 국내은행 6곳과 교통·중국건설·중국공상·중국·홍콩상하이은행 등 외국계 은행 국내 지점 5곳이다.
선정 기준으로는 △원·위안 직거래 시장 거래 실적 △시장조성자 호가 제시 의무 이행도 △대고객 거래 규모 등이 고려됐다.

시장조성자는 원·위안 직거래 시장에서 매수·매도 호가를 연속적으로 제시해 가격 형성을 주도하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그간 시장조성자 제도는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성공적인 정착에 크게 기여했다는 게 한은과 정부의 평가다.

한은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장 발전 및 위안화 활용도 제고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정책 지원 등을 통해 원·위안 직거래 시장의 안정적 유지와 질적 발전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