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 조용병 은행연합회장 "은행권, 경제 방파제로서 기본 실천해야"

공유
0

[신년사] 조용병 은행연합회장 "은행권, 경제 방파제로서 기본 실천해야"

조용병 은행연합회장. 사진=은행연합회이미지 확대보기
조용병 은행연합회장. 사진=은행연합회
조용병 은행연합회장이 "은행이 전통적 영업방식으로 성장할 수 있는 시대가 이미 끝났다"면서 △경제 방파제로서의 기본 △고객중심의 변화 △지속가능한 상생 등을 은행 경영의 3대 원칙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29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새해 우리 경제는 글로벌 분쟁이 계속되고 고금리·고물가·고환율로 대표되는 '3고(高) 현상'이 쉽사리 진정되지 않는 등 다양한 위험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은행의 성장세는 이미 작년 하반기부터 정체되기 시작했다"면서 "이는 일시적 현상이 아닌 민간부채의 누증과 초저출산 사회 진입에 따른 구조적 문제"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처럼 은행을 둘러싼 경영환경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이지만 민생경제 역시 어려워지는 만큼, 은행과 우리 사회가 상생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점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회장은 지난해 은행권의 역대 최대 규모인 '2조원+α' 민생금융 지원방방' 마련의 신속한 집행을 약속하면서 은행권에 "경제 방파제로서의 기본을 실천하자"고 강조했다.

변화하는 ESG 경영환경에 대한 대응도 주문했다. 그는 "올해에는 은행을 둘러싼 ESG 경영환경에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글로벌 추세에 따라 국내에서도 ESG 공시제도 강화방안이 마련되고 있으며, 지배구조 측면에서는 책무구조도 도입 역시 본격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속가능한 상생을 위해 넓은 안목을 가지고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야 할 때"라며 은행의 ESG 경영이 체계적으로 지속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스템과 제도를 구축하고 글로벌 선진 사례를 연구해 우리 실정에 알맞은 방안을 만들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