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 "영업규제 개선 이끌고, 회원사 경쟁력 강화 지원"

공유
0

[신년사]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 "영업규제 개선 이끌고, 회원사 경쟁력 강화 지원"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 사진=여신금융협회.이미지 확대보기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 사진=여신금융협회.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은 29일 "여신금융업계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영업규제 개선을 이끌어내겠다"며 "각 회원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책·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 업계의 애로를 해소하고 여신금융업계의 경제적 기여와 역할을 앞장서서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날 발표한 2024년 신년사를 통해 "위험관리와 신용공급 지속이라는 모순적일 수 있는 목표를 모두 챙기면서도 향후 경제·금융시장의 대세 전환(Turn-around)에 대비해 우리 업계만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 회장은 "세계에서 가장 편리하고 안전한 카드결제 인프라를 더욱 넓고 다양한 곳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확대하여 금융소비자에게 새롭고 매력적인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며 "리스·할부금융은 본업과 부수업무 확대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 등 새로운 영역의 금융시장을 개척하며 신기술금융 투자 범위와 조합 운용의 다양성을 확보하여 국가 성장잠재력의 회복을 벤처투자 확대로 뒷받침하는 등 우리 경제를 이끌어 갈 동력을 키워 나가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여신금융협회의 새해 주요 경영 목표로 ▲영업 규제 개선 ▲여신금융업계 긍정적 이미지 제고 ▲협회의 업계 지원 업무 강화 등 세 가지를 꼽았다.

정 회장은 "신용카드 생태계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카드 가맹점수수료 제도 개선이나 신용카드 사용처 확대 및 지급결제 업무 수행, 부수업무 자산 기반 ABS 발행을 조달수단 다변화, 신기술금융투자조합의 운용 자율성 확대 등 업계의 과제를 놓치지 않고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여신금융업계의 긍정적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도 밝혔다.

정 회장은 "우리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사업자들에 대한 각종 시설장비 지원 등 물적금융 역할,영세한 가맹점에 대한 카드수수료율 우대 등 우리 업계가 최일선에서 가계·기업을 지원하고 있음을 알려 그 위상에 부합하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회원사 및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과 유기적으로 협조해 사회공헌 활동에도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 회장은 협회의 지원 업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개별 회원사가 추진하기 어려운 대외 커뮤니케이션, 업계의 미래 대비를 위한 조사·연구나 최신 정보 공유, 건전한 영업활동을 위한 자율규제 운영 등을 통하여 회원사가 안심하고 경영관리와 위험 대비에 힘쓸 수 있도록 협회가 충실한 손과 발이 되겠다“고 말했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