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대 금융지주 수장 "전통적 성장 끝나"…디지털·ESG 혁신이 돌파구

공유
0

5대 금융지주 수장 "전통적 성장 끝나"…디지털·ESG 혁신이 돌파구

"금융의 사회적 책임 더욱 강조되고 있어"
"관행·안주의 탈 벗어나 근본적 혁신 나서야"
"성장 전략에 대한 인식전환 필요한 시점"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5대 금융그룹 수장들이 신년사에서 이자이익에 기댄 전통적 성장 방식은 더이상 어렵다고 진단했다. 민간부채 누증과 초저출산 사회 진입으로 구조적 문제가 심화되고 있어서다.
향후 성장 정체의 돌파구로는 'ESG 경영' 디지털·글로벌 경쟁력' '비은행 포트폴리오' 등의 강화를 제시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은 일제히 신년사를 통해 위기를 강조하고 나섰다.

양종희 KB금융 회장은 신년사에서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구조의 변화로 우리에게 익숙했던 전통적 고객 분류는 이제 무의미해지고 있다"면서 부(富)의 양극화로 사회 곳곳에 취약계층이 확대됨에 따라, 금융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은 더욱 강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상생과 공존의 패러다임을 적용해 'KB의 고객'을 '국민, 그리고 사회 전체’로 범위를 확대해 재정의해야 한다"면서" ESG를 금융 비즈니스 자체에 구현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상생모델'을 구체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양 회장은 취임 이후 첫 조직개편에서 지주와 은행 ESG 본부를 'ESG상생본부'로 확대 개편했다. 또 '대고객 상품판매 철학/원칙 TFT'를 구성하고 은행 소비자보호그룹 산하에는 '투자상품관리부'를 신설하기도 했다.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도 ESG, 디지털, 글로벌 등 영역에서 '틀을 깨는 혁신과 도전을 주문했다. 진 회장은는 "우리가 경험한 과거 어느 때보다 변화의 속도는 훨씬 빠르고 그 방향도 가늠하기 어렵다"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성공 방식만 고집한다면 미래를 보장할 수 없고 관행의 틀, 안주의 틀에서 벗어나 근본적인 혁신과 도전에 나설 때"라며 "ESG, 디지털, 글로벌을 비롯한 모든 영역에서 신한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간다는 마음으로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전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변화를 주문했다.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은 '성장 전략에 대한 인식전환과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함 회장은 지난해 은행권 초과이익 환수 논의에 관해 "금리 상승은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 일이었지만, 고금리로 고통받는 많은 이들에게는 이러한 금리체계가 정당하고 합리적인가에 대한 불신을 넘어 분노를 일으키게 된다"면서 "이미 검증된 방식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는 항변보다는, 우리의 성공방정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사실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을 멈추자는 것도,무작정 나누자는 것도 아니다'면서 "우리의 진심을 바탕으로 손님, 직원, 주주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상생하고,이를 통해 우리 사회의 신뢰받는 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우리 모두는 새롭게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도 디지털·IT 경쟁력 강화를 주문했다.

임 회장은 "하반기 (출시) 예정인 유니버설 뱅킹앱(NewWON)의 완성도 높은 성공적 출범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차별화된 디지털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면서 "STO, CBDC, 생성형AI 등 디지털 신기술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석준 NH농협금융 회장도 미래 준비의 핵심 키워드로 '디지털'과 'ESG'를 제시했다.

이 회장은 "과감하고 멈춤 없는 '미래 준비'가 중요하다"면서 "미래 준비의 핵심은 단연코 AI(디지털)와 ESG이며 모든 산업에 있어서 AI의 확산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고 말했다.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슈퍼플랫폼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농협금융도 올해부터 사업과 서비스 전 영역에서생성형 AI를 실장(實裝)하는 준비를 진행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전사적으로 구축중인 슈퍼플랫폼에 금융은 물론, 비금융 서비스와 AI까지 탑재하게 된다면 진정한 의미의 완성형 슈퍼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