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금리·고물가에 5대은행 민생금융 1조5251억 지원

공유
0

고금리·고물가에 5대은행 민생금융 1조5251억 지원

서울 내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내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사진=연합뉴스


KB·신한·우리·하나·NH농협 등 5대은행이 고금리로 어려움에 직면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위해 총 1조5251억원 규모의 민생금융을 지원한다. 제2금융권에서는 약 3000억원 규모의 민생금융 지원 방안이 추진될 예정이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은행은 고금리ㆍ고물가 장기화와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공통 프로그램(이자 캐시백 지원)’과 ‘자율 프로그램’ 투 트랙(two-track)으로 민생금융 지원을 실시한다.

은행별 지원규모는 국민은행 3721억원, 하나은행 3557억원, 신한은행 3067억원, 우리은행 2758억원, 농협은행 2148억원 등이다. 지원 대상은 약 140만명으로 예상된다.

공통프로그램으로는 대출금 2억 원 한도로 금리 4% 초과분에 대해 1년간 이자 납부액의 90%까지 최대 300만 원의 캐시백을 지원한다. 개인사업자 대출을 보유한 고객(부동산 임대업 제외)을 대상으로 한다.

1월 중 대상자를 선정하고 오는 3월까지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은행권 민생금융지원 방안 이자 캐시백은 은행이 자체 선정 후 대출금 납부 계좌로 입금된다. 별도 신청 절차가 필요 없어 이와 관련 보이스피싱 등에 유의해야 한다.

공통 프로그램과는 별도로 각 은행이 자체 시행하는 자율 프로그램도 시행된다.

국민은행은 보증기관이나 서민금융진흥원 출연 등 소상공인을 비롯한 취약계층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약 633억 규모의 자율 프로그램을 수립해 지원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ESG본부를 ‘ESG상생본부’로 확대 개편했다.

하나은행은 소상공인·자영업자 고객들을 위해 총 300억원 규모의 에너지 생활비를 지원한다. 중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금융 상품인 ▲희망플러스 보증부 대출 이용 고객 ▲제조업 ▲외식업 ▲운수업 ▲건설업 등 경기민감 업종을 영위하는 개인사업자 대출 손님 등 15만명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이달부터 1인당 최대 20만원의 에너지 생활비를 현금으로 지원해준다.

우리은행은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금융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873억원 규모의 자율 프로그램를 실시한다. 보증기관(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지역신보), 서민금융진흥원에 530억원을 추가 출연하고 우리은행 한국장학재단 학자금대출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233억원 규모의 학자금대출 이자 캐시백을 지원한다. 12월 20일 기준으로 학자금대출을 보유한 고객 중 1년간 연체 없이 분할상환하는 경우, 이자 납부액의 최대 50%를 캐시백 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을 위해서는 스마트 결제기기 구입 비용 지원도 확대한다. 우리은행 결제계좌를 이용하고 연간 카드매출대금 3억원 이하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년간 월 1만원씩, 최대 24만원의 비용을 지원한다. 아울러 채무조정 전용 서민금융 신상품 출시와 금리 인하, 서민금융대출 이용 고객 금융비용 경감 지원 등에도 각각 30억원, 2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제2금융권에서도 고금리로 대출을 받은 약 40만 명의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최대 150만 원의 이자를 돌려줄 예정이다.

신협·농협·새마을금고·수협·저축은행·카드·캐피털사 등 비은행권에서 연 5~7% 금리로 대출을 받은 약 40만명에게 이자의 일부를 돌려주는 방안이 추진된다.

대출금은 1억원까지 인정되며, 5% 초과 7% 미만의 금리로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에게 이자 납부액 1년치를 돌려준다. 총 3000억원 규모로 차주당 최대 150만원의 이자 경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