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소영 부위원장 "해외 투자자에 한국시장 매력도 높일 것"

공유
0

김소영 부위원장 "해외 투자자에 한국시장 매력도 높일 것"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외국계 금융회사 CEO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외국계 금융회사 CEO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융당국이 영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면서 외국계 금융회사들에 국내 진출 확대를 당부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국내에 진출한 전 업권의 외국계 금융회사 CEO 10명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금융산업 글로벌화 추진 방향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은영 HSBC 대표, 오종욱 JP모건체이스 대표, 오인환 소시에테제네랄 대표, 최광남 중국건설은행 부대표, 손영창 ING증권 대표, 신진욱 메릴린치증권 대표 등이 참석해 국내 영업과 관련한 여러 건의 사항을 금융당국에 전달했다.

김 부위원장은 "한국 금융의 글로벌화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가는 것은 금융산업의 가장 중요한 과제중 하나"라며 "큰 틀에서 해외 투자자에게 한국 시장 매력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국계 금융회사들이 국내에 더 많이 진출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신상품을 도입하는 등 혁신과 경쟁을 촉진한다면 한국 금융산업 발전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특히 국내 금융회사들의 국제경쟁력 제고와 해외진출에 공헌할 수 있으며 한국 주요 도시들의 국제 금융 허브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올해도 금융산업 글로벌화, 특히 외국계 금융회사들이 국내에서 영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며 "큰 틀에서는 해외 투자자에게 한국 시장의 매력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금융위는 외국계 금융회사들의 건의사항을 적극 청취하고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투자자 친화적인 증시 환경을 조성에 노력할 방침이다. 기업밸류업 프로그램은 상장사 주가가 기업가치보다 낮게 평가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기업지배구조보고서에 기업 가치 제고 계획을 기재하도록 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간담회에 이어 상반기 중에 은행, 금융투자, 보험 등 외국계 금융회사의 업권별 현장 간담회를 개최해 건의사항 및 개선과제에 대한 검토를 진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외국계 금융회사들의 국내영업 관련 규제개선방안도 발표할 예정이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