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딸기·사과·오징어 등 급등… 생산자물가 3개월 만에 반등

공유
0

딸기·사과·오징어 등 급등… 생산자물가 3개월 만에 반등

12월 생산자물가지수 121.19로 전월대비 0.1% 상승…농림수산품·서비스 영향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사진=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사진=한국은행
딸기, 사과 등 과실류 작황부진과 오징어 등 어획량 감소 등으로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석 달만에 반등했다. 생산자물가는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석유제품, 화학제품 등이 내렸지만 농산물, 산업용도시가스 등이 올라 소폭 상승했다. 연간 생산자물가는 전년도에 비해 상승폭이 크게 축소됐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21.19로 전월대비 0.1% 상승했다.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9월 0.5% 상승한 이후 10월(-0.1%), 11월(-0.4%) 연속 떨어지다가 3개월 만에 반등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농림수산품은 축산물(-2.7%)이 내렸지만 농산물(9.3%), 수산물(4.6%) 등이 크게 오르면서 전월대비 4.9% 상승했다.

유성욱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농산물의 경우 딸기, 사과 등의 과실류가 연말 수요증가, 작황 부진 등으로 상승했고 수산물의 경우에도 오징어등이 어획량 감소, 공급 물량 축소 등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공산품은 반도체 가격 상승으로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0.2%) 등이 올랐다. 다만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경유 등 원유정제 처리제품을 중심으로 석탄및석유제품(-3.7%)이 내리고 화학제품(-0.7%)도 공급 증가 등으로 하락하면서 전월대비 0.4% 내렸다.

전력·가스·수도및폐기물은 액화천연가스(LNG) 도입 가격 상승으로 산업용도시가스(6.7%) 등이 올라 전월대비 1.0% 상승했고 서비스는 호텔과 한식 등을 중심으로 음식점및숙박서비스(0.5%)가 올랐으며 위탁매매수수료가 오르면서 금융및보험서비스(0.8%) 등이 상승해 전월대비 0.2% 증가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석유제품과 제1차 금속제품을 중심으로 공산품이 하락했지만 그외 농림수산품, 전력·가스·수도및폐기물, 서비스가 모두 올라 1.2% 상승했다.

2023년 연간 생산자물가는 지난해보다 1.6% 상승했다. 2021년 6.4%, 2022년 8.4%에서 크게 낮아진 수준이다.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석탄및석유제품을 중심으로 공산품이 0.9% 내렸지만 그외 농림수산품, 전력·가스·수도및폐기물, 서비스가 모두 올라 1.6% 상승했다.

국내에 공급(국내출하 및 수입)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 공급 물가지수는 전월보다 0.2% 낮아졌다. 유가가 하락하면서 원재료가 2.1% 내렸으며 중간재도 0.2% 하락했다. 최종재는 자본재와 소비재, 서비스 모두 올라 전월 대비 0.2% 상승했다.

생산자물가지수와 수출물가지수를 결합해 산출한 총산출물가는 전월 대비 0.1% 떨어졌다. 농림수산품(4.7%), 서비스(0.2%)가 올랐으나 공산품(-0.7%)이 하락하면서 전월 대비 하락했다.

유성욱 팀장은 "지난달 생산자물가는 유가하락 등으로 공산품 가격이 내렸으나 음식점 및 숙박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상승하고, 산업용 도시가스 인상 등으로 전력·가스·수도및폐기물도 오르면서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