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복현 “홍콩 ELS 합당한 기준에 따라 위법 여부 결정”

공유
0

이복현 “홍콩 ELS 합당한 기준에 따라 위법 여부 결정”

국회 정무위 출석 “투자자의 염려 인지... 불완전판매 여부 추후 결정”

29일 정무위 왼쪽부터 이복현 금감위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29일 정무위 왼쪽부터 이복현 금감위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홍콩 ELS 사태에 불완전판매 여부에 대해 이복현 금감원장은 검사가 끝난 후 합당한 기준에 따라 추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자의 염려를 인지하고 있으며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29일 국회 정무위에서 이복현 금감원장은 불완전판매 여부에 대해 ”검사가 끝나고 합당한 기준에 따라 정리를 해야 최종적으로 위법인지 아닌지를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2019년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이후 영업 규준 등 다양한 모범 기준 이번 검사 통해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피해 규모액도 한 10조 원 정도 이런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금감원에서 파악한 것으로는 상황이 어떻습니까.“, ”2019년에 투자자 보호장치 대폭 강화한다고 발표를 하셨다. 그런데 회의를 세 번밖에는 안 하셨더라고요 “ 등의 질문이 이어졌다.

계속되는 질문에 이 원장은 ”지적한 부분 잘 유념해서 검사하겠다.“며, “ELS 관련된 현황을 지금 조사 중이라서 저희가 검사가 끝나면 어느 정도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고 말을 아꼈다.

홍콩 ELS 사태의 금감원 자료의 제출이 늦어지면서 국회의 후속 조치가 미뤄지고 있다. 국회 측의 자료요청에도 불구하고 금감원의 자료는 제출되지 않았다. 국회 측은 자료를 받아야 향후 방안 논의가 가능하다며 신속한 제출을 요구했다.


하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인턴기자 minji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