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복현 "태영건설 임금체불, 유동성 생기는 대로 최우선 해결”

공유
0

이복현 "태영건설 임금체불, 유동성 생기는 대로 최우선 해결”

“산업은행·태영, 일부 미지급 금액 지급하도록 협의"

이복현 금감원장. 사진=연합프리미엄
이복현 금감원장. 사진=연합프리미엄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9일 태영건설 하청업체들의 임금 체불과 관련해 최대한 빨리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태영건설 임금체불 관련 “일부 미지급 금액을 지난주에 다 지급하도록 산업은행 등이 태영과 협의한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답했다.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11월분 임금 문제는 해결이 됐는데 12월분은 해결이 되지 않았다고 질의하자 이복현 원장은 “몇 가지 법률적인 이슈가 있는데 최대한 협의할 수 있도록 같이 잘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일종의 어음 성격인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외담대)가 문제가 되고 있다는 지적 이 원장은 “외담대 이슈에 대해서는 저희도 잘 인식을 하고 있다”며 “유동성 여력이 생기는 최대한 우선순위로 외담대를 정리하도록 당국과 주채권은행이 논의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태영건설이 일종의 어음 성격인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외담대)를 워크아웃에서 채권 행사가 유예되는 금융채권으로 분류한 탓에 임금 체불이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문제 해결 의사를 밝힌 것이다.

태영건설은 지난 28일 미지급된 공사 대금을 설 연휴 전에 최대한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