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h수협은행, 2024년 경영전략회의… "고객중심 현장경영 강화"

공유
0

Sh수협은행, 2024년 경영전략회의… "고객중심 현장경영 강화"

Sh수협은행 임직원들은 정동진 앞바다의 일출을 함께 맞이하며 새해 덕담을 나누고 승풍파랑의 각오를 다지는 결의식 행사도 가졌다. 사진은 정동진 일출맞이 행사. 사진=Sh수협은행이미지 확대보기
Sh수협은행 임직원들은 정동진 앞바다의 일출을 함께 맞이하며 새해 덕담을 나누고 승풍파랑의 각오를 다지는 결의식 행사도 가졌다. 사진은 정동진 일출맞이 행사. 사진=Sh수협은행
Sh수협은행이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2024년 제1차 수협은행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수협은행은 경영전략 회의를 통해 지난 2023년 경영성과를 평가하고 2024년 목표 등을 공유했다.

이날 회의에는 수협중앙회 노동진 회장을 비롯해 강신숙 수협은행장과 주요 임원, 금융본부장, 전국 영업점장 등 수협은행 임직원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본 회의에 앞서 2024년 상반기 정기인사에 따른 승진자 사령장 수여식과 성과 우수영업점, 우수직원 등에 대한 시포상이 진행됐다.

지난 2023년 하반기 종합성과 평가 결과, 경영대상은 광교신도시지점이 차지했으며 금융본부 1위는 서울양재금융본부가 선정됐다.

이어서 ‘새‧신‧발’ 행사에서는 200여명의 임직원들에게 새 운동화를 선물해 ‘새로운 각오와 마음으로, (강)신숙 행장과 함께 신바람나게, 힘차게 발로 뛰자’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다음날 아침에는 정동진 앞바다에서 일출을 함께 맞이하며 새해 덕담을 나누고 승풍파랑의 각오를 다지는 결의식을 가졌다.

강신숙 행장은 “매일 아침, 한결같은 모습으로 힘차게 떠오르는 태양처럼 우리도 올 한해 목표를 향한 결연한 의지를 함께 다지며 바람을 타고 파도를 뚫고 나아가는 각오로 희망찬 대항해를 시작하자”고 강조했다.

또한 “2024년 경영환경 역시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적극적인 연체관리를 통해 건전성 강화에 노력하고, 궤도에 오른 양적성장을 질적성장으로 전환하기 위해 비이자이익, 핵심예금 증대에도 더욱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 행장은 “2024년은 수산‧어업현장을 비롯해 각계각층의 고객들과 직접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보다 실효성있는 금융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고객중심 현장경영’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2월부터 전국을 한바퀴 도는 본격적인 현장경영을 통해 직원들과 소통하고 영업력 강화, 성과중심 보상 제도 확립 등 수협은행만의 건전하고 건강한 기업문화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