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권, 5% 넘는 중기대출 금리 최대 2%p 인하

공유
0

은행권, 5% 넘는 중기대출 금리 최대 2%p 인하

민당정 총 76조원 규모 中企 지원 발표…5대 은행 20조 출연
고금리 부담 경감 19.4조…신산업 전환 지원 56.3조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금리 위기 극복과 신산업 전환을 위한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방안' 민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금리 위기 극복과 신산업 전환을 위한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방안' 민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은행권이 5조원 규모 '중소기업 전용 금리인하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에 따라 대출금리가 5% 넘는 중소기업들은 1년간 최대 2%포인트(p)까지 금리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정부와 여당, 민간 금융기관은 고금리 위기 극복과 신산업 전환을 위해 76조원의 맞춤형 기업금융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민의힘과 금융위원회는 14일 국회에서 '고금리 위기 극복과 신산업 전환을 위한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 방안' 민당정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와 여당, 민간 금융기관이 고금리 위기 극복과 신산업 전환을 위해 76조원 규모의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을 결정함에 따라 그 일환으로 실시된다.

우선 중소·중견기업의 고금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9조4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이 중 은행권 공동으로 마련한 5조원을 활용해 대출금리가 5%를 넘는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년간 최대 2%p까지 금리 인하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간 전환이 가능한 2조원 규모의 저리 고정금리 상품을 포함해 11조3000억원 규모의 정책금융도 공급한다. 또 일시적으로 유동성 부족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선 3조원 규모의 신속 정상화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해 가산금리 면제 등을 지원한다.

기업들의 신산업 전환을 위한 자금도 총 56조3000억원 규모로 공급한다. 반도체·이차전지 등 대규모 시설투자가 필요한 첨단산업에 대해 총 26조원+α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76조원 규모 대책에는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이 총 20조원 규모로 동참한다.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번 76조원 규모 대책에는 5대 은행이 총 20조원 규모로 동참한다. 민간기업이 맞춤형 기업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며 "정부도 기업금융 관련 규제를 합리화하고, 기업금융을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해 은행의 자체적인 기업금융 활성화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