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토스뱅크 2대 수장 이은미 전 대구은행 CFO 낙점

공유
0

토스뱅크 2대 수장 이은미 전 대구은행 CFO 낙점

대구銀 시중은행 전환 TF 이끈 이공계 출신 금융인

이은미 토스뱅크 대표 후보. 사진=토스뱅크이미지 확대보기
이은미 토스뱅크 대표 후보. 사진=토스뱅크
토스뱅크가 2대 수장으로 이은미 전 대구은행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낙점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토스뱅크 본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은미 전 대구은행 CFO를 토스뱅크의 차기 대표 후보자로 단수 추천했다.
앞서 지난 15일 출범부터 토스뱅크를 이끌었던 홍민택 전 대표가 사임 의사를 표명한지 나흘 만이다.

이 후보는 다음달 28일 정기 주주총회 및 이사회 승인을 거쳐 토스뱅크 대표로 취임할 예정이다. 임기는 2년이다.

임 추위는 이 후보가 국내 은행권 뿐만 아니라 해외 은행 근무 경험을 통해 글로벌 감각을 갖춘 점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그가 이공계 출신 금융인이라는 점도 인터넷전문은행인 토스뱅크의 차기 대표로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이 후보는 서강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뒤 미 컬럼비아대 경영대학원과 런던 비즈니스스쿨, 홍콩대에서 MBA 학위를 받았고 스탠다드차타드금융지주, SC싱가포르, 도이치은행 서울지점, HSBC 서울지점, HSBC 홍콩 지역본부 등에서 근무했다. 홍민택 대표가 카이스트 산업공학을 전공하고 삼성전자를 거쳐 토스(비바리퍼블리카)에서 경험을 쌓았지만 토스뱅크 대표를 맡기 전까진 금융권 경험은 전무하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특히 이 후보는 대구은행 CFO로 재직하면서 지난해 DGB금융지주와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사전 작업을 위해 구성된 태스크포스팀(TFT) 공동 의장 역할을 수행했다.

임추위는 "이은미 후보가 국내외를 아우르는 폭 넓은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 및 조직관리 역량, 통찰력 등이 토스뱅크를 이끌어갈 최적의 리더십에 해당한다"면서 "글로벌 금융·경제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불확실한 국내외 시장 상황에서 토스뱅크의 안정적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