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DCF, 우즈벡 의대‧직업고에 1억2114만 달러 지원

공유
0

EDCF, 우즈벡 의대‧직업고에 1억2114만 달러 지원

“의료, IT장비 중소·중견기업에 중앙아시아 시장 진출 교두보 역할"

황기연 수은 상임이사가 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한 뒤, 아실벡 후다야로프(Asilbek Khudayarov)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장관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아실벡 후다야로프 보건부 장관, 황기연 수은 상임이사 사진=한국수출입은행이미지 확대보기
황기연 수은 상임이사가 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한 뒤, 아실벡 후다야로프(Asilbek Khudayarov)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장관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아실벡 후다야로프 보건부 장관, 황기연 수은 상임이사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의과대학 건립사업’ 및 ‘직업고등학교 현대화사업’에 총 1억 2114만 달러를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수출입은행은 황기연 수은 상임이사가 2일 오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라지즈 쿠드라토프(Mr. Laziz Kudratov) 우즈베키스탄 투자산업통상부 장관과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수은은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포괄적 계획’에 따른 의료 접근성과 건강증진에 힘을 보태기 위해 ‘타슈켄트 의과대학 건립 사업’에 7000만 달러의 EDCF를 지원할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은 현재 인구 1000명당 의사수가 2.7명 수준으로 인근 CIS국가 대비(러시아 4.1명, 카자흐스탄 3.9명) 낮은 수준이지만, 전체 인구가 증가하며 의료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수은은 사업이 완료되면 우즈벡내 부족했던 의료인력을 충원하는 동시에 한국의 선진의료 교육체계, 국산 기자재 등에 대한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신 IT 기자재를 직업고등학교에 공급하고, IT 교과수업에 필요한 최신 소프트웨어를 제공해 IT 우수인력을 양성하는 우즈벡 ’직업고등학교 현대화사업‘에도 5114만 달러의 EDCF를 지원한다.

수은은 사업이 완성되면 학생들의 현대식 디지털 직무능력이 제고되는 등 우즈베키스탄 직업교육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황 상임이사는 이날 계약서에 서명한 후 “우즈베키스탄의 국가개발정책에 부합하는 EDCF를 지원해 한-우즈벡 협력관계를 더욱 증진시키겠다”면서 “EDCF가 의료, IT장비 등 K-디지털을 생산·개발 중인 우리 중소·중견기업에게 중앙아시아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외경제협력기금(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은 우리나라와 경제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1987년 우리 정부가 설립한 對개도국 경제원조 기금으로, 수은이 기획재정부장관으로부터 위탁받아 운용‧관리 중이다.


하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수습기자 minji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