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축은행, 부동산PF 부실채권 정리펀드 2000억 추가 조성

공유
0

저축은행, 부동산PF 부실채권 정리펀드 2000억 추가 조성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저축은행의 부실자산 정리에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사진=저축은행중앙회
사진=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 업계가 지난 3월 330억원 규모의 부실채권 정리펀드(1차) 투자 완료에 이어, 지주계열 저축은행 중심으로 약 2000억원의 부실채권 정리펀드를 조성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저축은행의 부실 PF채권 정리를 위해 캠코와 약 2000억원 수준의 채권 매각에 더하여, 업계 자체적으로 2000억원(22개사) 수준의 펀드(2차) 조성을 추진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 회장은 "그간 저축은행 업계는 부실 PF자산 매각 등 자구노력했으나, 시장의 수요 및 가격 차이, 대주간 협의의 어려움 등으로 매각에 애로를 겪어 왔다"면서 "동 펀드가 이러한 부분에 대한 보완 기능을 통해 저축은행의 부실자산 정리에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금융당국이 발표한 '부동산 PF 질서있는 연착륙을 위한 향후 정책방향'에 대해서 오화경 회장은 "PF사업장의 재구조화 및 유동성 지원, 저축은행 유가증권 투자한도 등 한도 규제의 한시적 완화 등 인센티브 제공은 저축은행의 부실채권 정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저축은행의 건전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는 시각에 대해서도 "저축은행 업권은 충분한 자본적정성 보유(BIS비율 14.35%, 2023년 12월말 기준) 및 그간 선제적 충당금 적립 등으로 충분히 감내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저축은행 업계는 앞으로도 참여 저축은행 확대 및 다양한 매각 구조 검토 등을 통해 추가적(3,4차)인 펀드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공매 활성화, 자체상각 등을 통해 부실자산을 조속히 정리하여 서민과 중소상공인 등 거래자가 안심하고 저축은행을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건전성 제고 노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수습기자 minji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