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벤처시장에 15조4000억 정책금융…”투자 사각지대 보완”

공유
0

벤처시장에 15조4000억 정책금융…”투자 사각지대 보완”

금융위, 초기기업 육성 노력 강화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금융위원회가 올해 15조4000억원 규모의 정책금융을 벤처기업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전년대비 약 30% 증액한 규모다.

금융위는 16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벤처기업 현장 간담회’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날 "정부는 예비창업부터 글로벌 유니콘까지 완결형 벤처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국정과제로 지정하고 벤처업계의 혁신과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부는 올해 벤처기업에 지난해보다 약 30% 증가한 15조4000억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해 우수한 기술력과 높은 성장성을 보유한 벤처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특히 창업초기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국책은행인 IBK벤처투자를 통해 향후 3년 내 5000억원 이상의 펀드를 조성하는 등 초기기업 육성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중간회수 시장 개선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산업은행·기업은행이 결성한 1조2000억원 규모 세컨더리 펀드가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투자를 진행하는 가운데,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BDC)를 조속히 도입하기 위한 자본시장법 개정에 대한 노력도 지속할 방침이다.

또 금융위는 지난해 말 개설한 ‘IBK M&A센터’를 통해 M&A 기업정보 중개·주선과 자문 기능을 강화하고, 3000억원 규모 인수금융도 신속히 집행할 방침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초기 기업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 사업화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글로벌 벤처투자와 달리 국내는 어느 정도 성과가 입증된 후기 기업에 대한 투자 비중(2023년 기준 47.3%)이 높아 초기 기업에 대한 사각지대 보완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IPO 중심의 국내 회수시장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세컨더리펀드 및 M&A 등 중간회수 시장도 활성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