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용사면 이달 말 종료…44만명 전액 상환시 추가 혜택

공유
0

신용사면 이달 말 종료…44만명 전액 상환시 추가 혜택

2000만원 이하 연체한 서민·소상공인 286만명 ‘신용사면’

금융위원회는 21일 신용회복 지원 대상이 되는 개인 298만4000명 중 약 265만9000명, 개인사업자 31만명 중 약 19만9000명이 4월 말까지 2000만원 이하 소액 연체를 상환해 신용회복 혜택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교대역에 채무 상환 관련 광고가 붙어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금융위원회는 21일 신용회복 지원 대상이 되는 개인 298만4000명 중 약 265만9000명, 개인사업자 31만명 중 약 19만9000명이 4월 말까지 2000만원 이하 소액 연체를 상환해 신용회복 혜택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교대역에 채무 상환 관련 광고가 붙어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신용사면이 이달 말까지 진행 중인데 아직 대출 상환이 이뤄지지 않아 약 44만명이 혜택을 받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용사면은 2000만원 이하 소액연체자의 연체 정보를 삭제하는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5월 말까지 연체금액을 전액 상환할 경우 신용평점 상승과 연체기록 삭제 등 신용회복 지원조치 대상이 된다고 21일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3월 12일부터 '서민·소상공인에 대한 신속 신용회복 지원 조치'를 시행 중이다.

2021년 9월 1일부터 지난 1월 31일까지 2000만원 이하 소액 연체가 발생했지만, 오는 31일까지 연체 금액을 전액 상환한 경우를 대상으로 한다.

연체액을 전액 상환하면 별도 신청 없이 즉시 신용회복 지원이 이뤄진다.

신용회복 지원 대상인 개인 약 298만4000명 중 265만9000명, 개입사업자 약 31만명 중 19만9000명이 지난달 말까지 전액 상환을 완료해 신용평점 상승, 신용카드 발급 등 신용회복 혜택을 받았다. 그러나 개인 32만5000명, 사업자 11만1000명은 아직 연체가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신용회복지원 조치가 종료되는 이달 말까지 남은 기간 동안에도 더 많은 서민·소상공인들이 신용회복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홍보를 지속할 계획이다.

서민·소상공인은 개인신용평가회사 및 개인사업자신용평가회사의 홈페이지, 주요 마이데이터 앱 등에서 신용회복 지원대상자 해당여부와 전액상환시 신용회복이 가능한 연체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