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케이뱅크, 인뱅 첫 5년 주기형 아파트담보대출… 연 3.61~5.84%

공유
0

케이뱅크, 인뱅 첫 5년 주기형 아파트담보대출… 연 3.61~5.84%

사진=케이뱅크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인터넷전문은행 중에서는 처음으로 주기형 아파트담보대출를 선보인다.

케이뱅크는 아파트담보대출 5년 주기형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주기형 대출은 일정 주기로 금리가 변경되고, 금리가 정해지면 다음 주기가 돌아올 때까지 금리가 유지된다. 대출 기간 중 예상치 못한 금리 상승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케이뱅크가 내놓은 5년 주기형 상품은 처음 대출할 때의 금리가 5년간 유지되고, 5년 후 금리가 바뀌면 다시 바뀐 금리가 5년간 유지되는 방식으로 만기(20년~40년 중 5년 단위로 선택 가능)까지 금리가 결정된다

케이뱅크 주기형 아파트담보대출의 5년 금융채 금리를 기준금리로 사용한다. 이에 따른 이날 기준 대출금리는 연 3.61~5.84%다.

주기형은 지난 2월 스트레스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이 시행되면서 일반적으로 고정혼합형이나 변동금리 방식보다 대출 한도가 큰 장점이 있다.

스트레스 DSR은 갑작스러운 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 원리금 상환 부담 가중을 막기 위해 변동금리 대출 등을 이용하는 차주의 DSR을 산정시 일정 수준의 가산금리를 부과하는 제도다. 금리 변동에 따른 위험이 적은 주기형 대출은 스트레스 금리 적용에 우대를 받아 변동금리 대출보다 한도가 크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소득 1억원인 차주가 30년 만기 분할상환대출을 받으면 한도는 변동금리 약 6억3000만원, 고정혼합형 약 6억4100만원, 주기형 약 6억4900억원으로 추산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주기형 아담대는 대출 금리가 오르더라도 안정적인 자금 관리가 가능하며 한도도 큰 장점이 있다"며 "금리 경쟁력을 갖춘 주기형 아담대로 고객의 가계 이자 부담 경감과 계획적인 자금관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뱅크는 그간 아담대를 고정혼합형과 변동금리 2가지 방식을 운영해왔지만 이번 5년 주기형 아담대 출시로 고정혼합형은 더이상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