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해 정부 배당수입 2.1조…산은 0.9조 '역대 최대'

공유
0

올해 정부 배당수입 2.1조…산은 0.9조 '역대 최대'

서울 여의도 한국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여의도 한국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뉴시스
정부가 올해 40개 정부 출자기관으로부터 총 2조1322억원의 배당금을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한국산업은행은 정부에 8781억원을 배당해 가장 많은 배당금을 지급했다.

기획재정부는 30일 2023회계연도 실적에 따른 정부 출자기관 배당 결과를 공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정부 배당금액은 2조1322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8935억원(72.1%) 증가했다. 평균 배당 성향(배당금/당기순이익)은 39.87%로 지난해(39.93%)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올해 정부의 배당수익이 늘어난 것은 영업이익을 크게 늘린 국책은행들이 배당을 확대했기 때문이다. 전체 40개 정부 출자기관 가운데 정부 배당을 실시한 기관은 17개로 산업은행이 8781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업은행(4668억원) △인천국제공항공사(2248억원) △한국수출입은행(1847억원) △한국투자공사(944억원) △한국토지주택공사(943억원) △한국도로공사(519억원) △한국수자원공사(451억원) △한국자산관리공사(362억원) 순이었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3대 국책은행의 정부배당이 1조5000억원을 웃돌면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특히 산업은행은 역대 최대 규모 배당을 실시하면서 정부의 재정수입 확보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다. 산업은행은 2021년 2096억원, 2022년 8331억원, 2023년 1647억원을 정부에 배당한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이번 배당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우수기관으로 부산항만공사와 울산항만공사를 선정하고, 부총리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