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보험 풍향계] 교보생명, ‘수익·안정성’ 모두 최고…3대 신평사 호평

공유
0

[보험 풍향계] 교보생명, ‘수익·안정성’ 모두 최고…3대 신평사 호평

□교보생명, 3대 신평사로부터 ‘최고 신용등급’ 재확인


교보생명이 국내외 신용평가사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교보생명이 국내외 신용평가사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제공.
교보생명이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최고 신용등급을 또다시 획득했다. 교보생명은 NICE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의 보험금 지급능력(IFS, Insurer Financial Strength)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AA를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NICE신용평가로부터는 2007년 이후 18년째 최고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AAA 등급은 장기적인 보험금 지급 능력이 최고 수준이며, 환경 악화에 영향을 받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임을 의미한다. 고객과의 약속을 지킬 재무적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독립적인 외부기관으로부터 공식적으로 인정 받은 것에도 의의가 있다.

3대 신용평가사는 교보생명이 과점적 시장지위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이익창출력을 나타내고 있으며, 우수한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을 유지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자산운용과 보험영업 모두 안정적으로 이어가며 호평을 받고 있다.

신평사들은 교보생명이 안정적인 이익창출력, 풍부한 자본조달여력, 적절한 규제대응능력 등을 기반으로 양호한 자본적정성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밖에 교보생명은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9년 연속 A1 등급, 피치로부터 12년 연속 A+등급을 획득하는 등 국내 생명보험사 중 최고 수준의 글로벌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KB손해보험, 폐지수거 어르신들 안전용품 전달


전달식에 참여한 KB손해보험 최선영 ESG상생금융Unit장(왼쪽)과 서울 금천경찰서 서장원 교통과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손보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전달식에 참여한 KB손해보험 최선영 ESG상생금융Unit장(왼쪽)과 서울 금천경찰서 서장원 교통과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손보 제공.
KB손해보험은 이날 오전 서울 금천경찰서에서 노인 교통안전을 위한 ‘반짝반짝 캠페인’을 열고 폐지수거 어르신들에게 안전용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번 안전용품 전달식에는 KB손해보험 최선영 ESG상생금융Unit장, 서울 금천경찰서 서장원 교통과장 등 주요 관계자들과 폐지 수집으로 생계를 유지하시는 어르신 40여 명이 참석했다.
KB손해보험은 폐지수거 어르신들에게 안전조끼, 단디바(야광 밧줄), 장갑, 마스크 등의 교통안전 물품 200세트를 전달했다. 전달식 후에는 교통안전 의식 강화를 위한 안전교육과 디지털 범죄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위한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이 진행됐다.

KB손해보험은 2018년부터 7년째 폐지수거 어르신들의 심야·새벽 시간대 안전한 이동을 돕고 안전의식을 고취시키고자 ‘반짝반짝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이하 OECD)가 지난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노인 인구 소득 빈곤률은 40.4%로 OECD 회원국 중 1위이다. 이들 노인 상당수가 폐지, 고철, 빈병을 수거하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어르신들이 폐지수거를 위해 늦은 밤부터 새벽까지 손수레를 이끌고 도로 위를 지나는 경우가 잦아 교통사고 위험에 항시 노출해 있다.

□NH농협생명, 9년 연속 우수 콜센터 선정


지난 29일 NH농협생명 윤해진 대표이사(왼쪽 세번째), 마케팅지원부문 임순혁 부사장(오른쪽 두번째), 고객패널 및 임직원이 우수콜센터 인증식을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생명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29일 NH농협생명 윤해진 대표이사(왼쪽 세번째), 마케팅지원부문 임순혁 부사장(오른쪽 두번째), 고객패널 및 임직원이 우수콜센터 인증식을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생명 제공.
NH농협생명이 2024년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한국산업 서비스품질지수’(KSQI)콜센터 부문에서 우수 콜센터로 선정됐다. 농협생명은 2016년 처음 우수콜센터로 선정된 이후, 올해까지 9년 연속으로 우수콜센터로 선정됐다.

NH농협생명은 지난 29일 중구에 위치한 농협생명 고객센터에서 KSQI우수콜센터 인증식을 진행했다. 행사에서는 우수콜센터 인증패 및 인증서 전달 수여식과 우수상담사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진행했다.

이날 농협생명 윤해진 대표이사와 임순혁 부사장은 일일 상담사 체험도 함께 가졌다. 콜센터 상담사와 동석해 고객의 의견을 실시간으로 경청하며 상황별 서비스 제공 과정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NH농협생명 ‘내맘같은 고객센터’는 매년 150만 건 이상 상담을 진행하며 맞춤형 고객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악사손보, 운전자 48%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 안지켜”


운전자 5명 중 2명이 개인형 이동장치 탑승자들이 안전을 안지킨다고 응답했다. 사진=악사손보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운전자 5명 중 2명이 개인형 이동장치 탑승자들이 안전을 안지킨다고 응답했다. 사진=악사손보 제공.
악사손보가 지난해 만 19세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 1,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 운전자 교통 안전 의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인형 이동장치 탑승 시 안전 기준을 준수하거나 혹은 준수하는 것을 본 적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과반에 가까운 47.8%가 안전 기준을 준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안전 기준 미준수 사례로는 헬멧 등 안전 보호장구 미착용(84%, 중복응답), 동승자 탑승(67.4%), 원동기 면허 이상 운전면허증 미소지(29.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 결과는 2022년 조사 결과에서도 동일한 양상을 보였다.

2년 전에도 개인형 이동장치 탑승 또는 목격 시 주요 위반 사례로 헬멧 등 안전 보호장구 미착용 (87.7%), 동승자 탑승 (67.2%)의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나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위험한 행위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방안으로 5명 중 2명(42.7%)은 정부의 안전 관리 및 감독 강화가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어 이용자 안전교육 강화(35.9%), 주행공간 개정(자전거도로 주행 허용 등, 21.1%)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43.3%), 40대(43%), 50대(42.9%) 모두 ‘정부의 안전 관리 및 감독 강화’를 1위로 꼽았지만, 20대만 유일하게 ‘이용자 안전교육 강화’(43.8%)가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형 이동장치의 주 이용층이라 할 수 있는 20대는 정부의 규제만큼이나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이용자 개인의 인식 및 주의가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강화된 개인형 이동장치의 안전 기준에 대한 인식 수준은 응답자 중 93.1%가 알고 있다고 답하며 매우 높게 나타났다.

헬멧 등 안전 보호장구 착용 의무화(79.4%, 중복응답), 동승자 탑승 금지(65.5%), 약물, 과로 운전 금지(38.1%) 등의 순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이는 전체 응답자 중 약 절반에 가까운 사람들이 안전 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것과는 상반된 내용으로, 높은 개인형 이동장치 인식 수준에 비해 실제 안전 기준 준수는 상대적으로 가볍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SGI서울보증, 자카르타 손보 ‘아쎄이’와 업무협약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SGI서울보증-아쎄이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이명순 SGI서울보증 대표이사(오른쪽)와 A. Dalimunthe 인도네시아 손해보험사 ‘아쎄이’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서울보증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SGI서울보증-아쎄이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이명순 SGI서울보증 대표이사(오른쪽)와 A. Dalimunthe 인도네시아 손해보험사 ‘아쎄이’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서울보증 제공.
SGI서울보증은 지난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손해보험사 ‘아쎄이(PT. Asuransi Asei Indonesia)’와 인도네시아 보증시장 간접진출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협약’을 체결했다.

‘아쎄이’는 1985년 설립이후 신용·보증보험과 무역보험 등 일반 손해보험 상품 전반을 영위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손해보험사이다.

이번 협약은 SGI서울보증과 ‘아쎄이’의 협력 관계를 공식화하고, 협력방안을 수립하고자 추진되었다.

구체적으로는 인도네시아 내 보증‧신용보험 관련 신규 수익모델을 발굴하고, 상호협의한 타겟 고객군에 대한 보증보험 공동 언더라이팅 및 재보험 방안을 수립하는 등 다각적인 교류에 힘쓸 계획이다.

SGI서울보증은 아세안 지역 보증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 2021년 6월 자카르타 대표사무소를 설립하였으며, 작년 11월 인도네시아 손해보험사 두 곳(ASWATA & BINTANG)과 전략적 업무 제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