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보, 한국엠씨엔협회와 K-크리에이터 발굴·육성

공유
0

기보, 한국엠씨엔협회와 K-크리에이터 발굴·육성

'K-크리에이터 사업화 지원 위한 상생 파트너십 업무협약' 체결

김대철 기보 서울서부지역본부장(왼쪽에서 네번째), 정용우 한국엠씨엔협회 부회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술보증기금이미지 확대보기
김대철 기보 서울서부지역본부장(왼쪽에서 네번째), 정용우 한국엠씨엔협회 부회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 한국엠씨엔협회가 국내 미디어 분야를 육성하고 우수 크리에이터의 혁신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만났다.

기보는 사단법인 한국엠씨엔협회와 기보 서울사무소에서 'K-크리에이터(Creator) 사업화 지원을 위한 상생 파트너십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엠씨엔협회는 1인 미디어 산업 관계자들간 협력 강화와 전문 크리에이터 양성 및 보호 등을 목표로 2016년 설립된 비영리 단체다. 53개 회원사 및 1000여 명의 크리에이터가 소속돼 사업협력·산업실태조사·대정부 정책제언·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영위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한국엠씨엔협회는 기보의 크리에이터 우대보증 요건을 충족하는 구독자수 10만명 이상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크리에이터 사업자를 발굴 및 추천하고, 기보는 △크리에이터 우대보증 △컨설팅 등의 혜택을 제공하여 크리에이터의 우수 콘텐츠 제작 및 글로벌 진출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대철 기보 서울서부지역본부장은 “기보는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유관기관과 협업모델을 마련하여 기술평가, 인증평가 등 다양한 지원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보는 우수 크리에이터를 적극 발굴하고 적기에 제작자금을 지원하여 청년창업 활성화와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보는 1인 미디어 콘텐츠 산업의 고속성장에 따라 ‘2023년 5월 국내 최초로 유튜브 크리에이터 지원 보증상품인 ‘크리에이터 우대보증’을 시행하고 있다.


하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수습기자 minji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