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은행 100억 횡령...금감원 '현장 검사' 조기 착수

공유
0

우리은행 100억 횡령...금감원 '현장 검사' 조기 착수

금감원 관계자 "신속하게 현장 검사에 착수할 계획"

우리은행 100억원 횡령...금감원 '현장 검사' 조기 착수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우리은행 100억원 횡령...금감원 '현장 검사' 조기 착수 사진=연합뉴스
우리은행에 100억 대출 횡령 사고가 발생했다. 금융감독원은 최대한 신속하게 현장 검사에 조기 착수하기로 했다. 횡령 경위를 파악하고 재발 방지책 등 내부통제시스템이 잘 작동되고 있는지 살펴보기로 했다.

11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전일 우리은행은 경남 김해 지점에서 100억원 상당의 고객 대출금이 횡령된 사실을 파악하고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대리 직급인 A씨가 올해 초부터 대출 신청서와 임금 관련 서류를 위조해 고객 대출금 100억원을 횡령하고, 해외 선물 등에 투자해 60억원 상당의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은행은 이 횡령 사실을 자체 내부통제 시스템을 통해 적발해 A씨에게 소명을 요구한 것으로 밝혔다. A씨는 이날 경찰에 횡령한 사실을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철저한 조사로 대출 실행 과정의 문제점을 파악해 유사 사례의 재발을 방지할 것"이라며 "관련 직원에 대한 엄중 문책과 전 직원 교육으로 내부통제에 대한 경각심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22년 4월 700억원 대규모 횡령이 일어난지 2년만에 금융사고가 다시 발생해 우리은행의 내부통제시스템의 허점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금감원은 조만간 현장 검사를 통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재발 방지책의 실효성을 살펴볼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속하게 현장 검사에 착수할 계획"이라며 "횡령 경위를 파악하고 재발 방지책 등 내부통제시스템이 잘 작동되고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하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수습기자 minji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