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尹 "北 핵실험시 국제사회 단호히 대응해야"

공유
0

尹 "北 핵실험시 국제사회 단호히 대응해야"

"北비핵화 결단하면 과감한 경제 지원 모색할 것"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이 또다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고 7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국제사회는 한목소리로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북한의 연이은 도발과 핵·미사일 능력 증강 시도가 국제사회에 대한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면서 “북한이 비핵화 결단을 내리고 우리가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응한다면 한국 정부는 과감한 대북 경제 지원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아세안 정상들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우려를 표하면서 북한이 역내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을 멈추고 비핵화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미얀마 사태를 두고 “우리 정부는 미얀마 사태 해결을 위한 아세안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미얀마의 민주주의 증진을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아세안과 한중일 사이의 경제적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올해 발표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의 개방 수준을 높이고, 회원국 간 공급망 안정화와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등 다양한 경제기술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아세안+3 통화스와프(CMIM), 비상 쌀 비축제(APTERR) 등에 지속해서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리커창 중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아세안 회원인 9개국 정상이 참석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