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리커창 "中, 한반도 비핵화 위해 건설적 역할하겠다"

공유
0

리커창 "中, 한반도 비핵화 위해 건설적 역할하겠다"

尹·리, 아세안+3 정상회의 대기실서 30분 환담

12일(현지시간)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왼쪽부터), 윤석열 대총령, 훈센 캄보디아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12일(현지시간)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왼쪽부터), 윤석열 대총령, 훈센 캄보디아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 사진=연합뉴스
리커창 중국 총리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2일(현지시간)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린 캄보디아 프놈펜의 현지 프레스룸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아세안+한중일 정상회담 대기실에서 리커창 총리와 환담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 대통령과 리 총리는 이날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리 총리에게) 상호 존중, 호혜 원칙에 기반한 한중관계 발전에 관해 기대감을 표명했고, 북한 핵 문제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어 “리 총리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서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리 총리가 주로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전날 선언한 ‘한국판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중국측 코멘트가 나온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오는 13일 프놈펜에서 한일, 한미, 한미일 정상회담을 연이어 가질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한중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